“이게 뭔 일입니까” 나나, 공식 석상에 ‘전신 타투’ 노출한 채 등장 충격

나나 전신 타투 파격 변신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나나가 전신에 타투가 가득한 모습으로 공식 석상에 등장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20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 입구에서 열린 영화 ‘자백’ 제작보고회에서 나나는 배우 소지섭, 김윤진, 윤정석 감독과 함께 자리에 참석했다.

 

이날 나나는 검은색 원피스를 입고 등장해 몸매를 과시했다.

하지만 무엇보다 시선을 강탈한 건 나나 전신 타투였다.

양 팔뚝부터 가슴, 허벅지, 발목 등 온몸에 각종 타투들로 가득한 나나의 파격적인 변신이 모두들 놀라는 분위기였다.

나나 타투 종류 역시 뱀, 꽃, 숫자, 거미줄, 나뭇가지 등 다양해 팬들은 파격적인 비주얼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지난해 공식 석상이나 나나 인스타 등에서도 몸에서 타투는 일체 찾아볼 수 없었다.

최근 인스타 게시물에도 타투는 보이지 않았다.

그렇기에 갑작스럽게 달라진 나나 전신 타투 사진은 곧바로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져나갔다.

한편 나나는 밀실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소지섭 분)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김윤진 분)가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자백에 출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