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원 전 계룡시장 제주에서 숨진채 발견된 이유

이기원 전 계룡시장이 제주도 한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돼 안타까움을 주고 있습니다.

24일 제주 서귀포 경찰서에 따르면 이 전 시장은 전날 오후 11시쯤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한 야산에서 사망한 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기원 전 계룡시장은 지난주부터 제주도 ‘한달살이’를 위해 가족과 함께 왔고 이곳에 온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23일 오전 자전거를 타러 가겠다며 숙소를 나선 뒤 연락이 끊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기원 전 계룡시장 가족은 같은 날 오후 9시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고 경찰이 주변 CCTV를 확인하며 수색하다 숨진 이 전 시장을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이기원 전 계룡시장이 사망 전 함께 일했던 직원에게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해 해당 내용을 조사 중에 있습니다.

현재까지 타살 혐의점이 없어 극단적은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이기원 전 계룡시장은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 계룡시장 예비후보 공천을 받았지만 최근 후보 자격이 박탈됐습니다.

이 전 시장은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던 사실을 밝히지 않아 자기검증 진술서 허위 기재 혐의로 후보 자격이 발탁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