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석열 내부총질 문자에 “양두구육”으로 응수…무슨 뜻?

이준석 양두구육 뜻 뭐길래?

사진=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 @junseokandylee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이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시지에서 이준석 대표를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라고 표현해 거센 파장이 일고 있다.

이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겉과 속이 다름’이라는 뜻의 ‘양두구육(羊頭狗肉)’이라는 사자성어로 응수했다.

울릉도에 머물고 있는 이준석 대표는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그 섬에서는 카메라 사라지면 눈 동그랗게 뜨고 윽박지르고 카메라 들어오면 반달 눈웃음으로 악수하러 오고 앞에서는 양의 머리를 걸어놓고 뒤에서는 정상배들에게서 개고기 받아와서 팝니다.”라고 적었다.

특히 ‘앞에서 양머리를 걸고 뒤에서 개고기를 받아서 판다’라는 문구는 ‘겉과 속이 다르다’라는 뜻을 가진 사자성어 양두구육(羊頭狗肉)을 풀어쓴 것이라는 해석이다.

이준석 대표는 권성동 직무대행과 윤석열 대통령이 나눈 텔레그램 메시지 내용이 공개된 전날 울릉도 방문 사진만 올리며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다음날 간접적으로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윤석열 대통령 텔레그램 메시지 파문

사진=국회기자단

 

앞서 지난 26일 오후 국회 기자단은 국회 대정부 질문이 열린 본 회의장에서 권성동 대행이 윤석열 대통령과 나눈 텔레그램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화면 속에는 ‘대통령 윤석열’이라고 저장된 대화명을 가진 발신인이 “우리 당도 잘하네요. 계속 이렇게 해야.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라고 보낸 메시지가 포착됐다.

이후 권성동 대행은 “대통령님의 뜻을 잘 받들어 당정이 하나 되는 모습을 보이겠습니다. 강기훈과 함…”이라고 답했다.

이를 두고 그동안 당부 불개입 원칙을 강조한 윤 대통령이 이준석 대표 징계 사태와 거리를 뒀지만 실제로는 윤 대통령의 의중이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권성동 대행 사과

사진=권성동 직무대행

 

논란이 일자 권성동 대행은 27일 “사적 문자 내용이 저의 부주의로 유출 공개돼 국민 여러분들께 심려 끼쳐드린 점에 대해 당원 국민 여러분들께 송구하게 생각한다”라며 90도로 허리 숙여 사과했다.

또한 권성동 직무대행은 “제 입장은 페이스북에 밝힌 그대로이니 참고해달라. 사적인 문자가 본의 아니게 유출돼 그 내용에 대한 질문은 확인하지 않는 걸 원칙으로 한다. 제 프라이버시도 보호받아야 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서는 “오랜 대선 기간 이준석 대표에 대한 불편함을 드러낸 적이 전혀 없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를 위로하며 고마운 마음도 전하려 일부에서 회자되는 표현을 사용하신 것으로 생각된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대통령이 권성동 대행에게 보낸 메시지에 대해 부정적인 뜻이 아니라며 “특별히 이준석 대표도 오해하지 않으리라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후 이준석 대표는 “전혀 오해의 소지가 없이 명확하게 이해했다. 못 알아들었다고 대통령실이 오해하지 않기 바란다”라고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