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조합 실화냐” 송혜교 한소희 ‘자백의 대가’ 동반 캐스팅 소름

송혜교 한소희 동반 출연 드라마 뭐길래?

배우 송혜교와 한소희가 이응복 감독 새 드라마 자백의 대가'(제작 스튜디오 드래곤)에 동반 캐스팅됐다.

29일 스포츠경향은 송혜교 한소희가 함께 호흡한다고 보도했다.

드라마 ‘자백의 대가’는 살인사건을 둘러싼 두 여성의 핏빛 연대기를 그린 작품이다.

넷플릭스 ‘스위트홈’, tvN ‘미스터 션샤인’, ‘지리산’ 등을 연출한 이응복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대본 집필은 영화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 ‘새드무비’ 각본을 쓰고 감독을 맡았던 권종관 작가가 맡았다.

자백의 대가 등장인물 중  안윤수 역은 송혜교가 맡는다. 안윤수는 미술교사로 소소한 행복을 꿈꾸다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며 삶이 송두리째 바뀌는 인물이다.

 

한소희는 모은 역을 맡는다. 정체를 알 수 없는 신비로운 여자로 반사회적 성향 탓에 모두가 두려워하는 여자지만 윤수에게만큼은 손을 내밀어 새로운 세계를 선사한다.

송혜교와 한소희는 이 작품에서 처음 호흡을 맞춘다.

믿고 보는 두 배우가 두 여성의 극성 강한 서사물을 어떤 식으로 이끌어갈지 벌써부터 많은 기대가 모인다.

송혜교는 이응복 감독과 인연이 깊은 만큼 탄탄한 팀워크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응복 감독과 한소희는 첫 작업으로 지금까지 다양한 히트작을 만들어낸 이 감독이 한소희라는 새로운 배우와 어떤 그림을 그릴지 기대된다.

현재 자백의 대가는 송혜교 한소희 외 캐스팅 진행 중이며, 방송 채널 역시 조율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