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초등학생 강제전학 맘카페에 올라온 충격적인 내용(+신상, 학교, 학폭)

학폭으로 물의를 일으킨 뒤 익산 초등학교로 강제전학온 초등학생 때문에 학교가 발칵 뒤집혔다.

지난 16일 익산 초등학교 교사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유튜브 채널 ‘기막힌쌤의 진짜 교직실무’에는 실제 선생님의 경험담이 공개됐다.

사진=유튜브 채널 ‘기막힌쌤의 진짜 교직실무’ 익산 초등학생 강제전학 논란 방송화면 캡처

해당 교사는 ‘학생 생활지도법’ 신설과 ‘학생 생활지도 조례’의 필요성을 주장하며 해당 사건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다.

문제의 학생은 지난 5월 16일 학폭으로 전북 익산 한 초등학교 강제전학을 온 A군이다.

해당 초등학생 A군은 등교 첫날부터 “선생이라 때리지도 못하면서 기강 잡고 XX이야”라고 말한 뒤 교장선생님과 면담 후 무단 조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30일에는 학급 친구를 폭행했고 담임 교사가 이를 말리자 오히려 교사에게 욕설을 한 뒤 경찰에 신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업시간에는 교사에게 손가락 욕과 욕설을 내뱉었고 다른 아이들은 선생님을 보호하겠다며 영상과 음성을 녹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A군은 “영상을 녹화한 학생들 얼굴 다 외웠다. 강제전학 가더라도 나중에 학교에 찾아와 보복하겠다”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익산 초등학생 만행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학급에서 키우던 햄스터도 물통에 넣어 죽게 만들었다.

A군 학부모는 분리 조치 및 긴급 조치 안내를 받았고 학교 측과 당분간 등교시키지 않겠다고 협의했다.

그러나 다음 날 아침 A군은 촬영한 동영상을 모두 지우라고 협박하기 위해 학교에 다시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학교에 보복하기 위해 찾아간다고 예고했고 학교 측은 A군을 피해 급하게 현장 체험학습을 진행하는 등 공포에 떨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익산 초등학생 A군은 부모가 학교에 찾아온다고 하면 경찰에 자진 신고해 신변 보호를 요청하기도 했다.

현재 맘카페와 익산교육지원청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익산 초등학생 A군에 대해 강제전학 등 확실한 조치를 요구하는 학부모들의 글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