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 CCTV 영상 안타까운 당시 상황

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 CCTV가 공개됐습니다. 피해자 가족 측은 5일 기자회견을 갖고 사건 발생 5개월 만에 당시 상황이 담긴 CCTV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은 지난해 11월 15일 오후 5시경 인천 서창동에 위치한 다세대주택에서 발생했습니다. 

당시 현장에 있던 경찰관 두 명은 흉기난동 사건을 알고도 현장을 떠났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부실 대응 논란이 일었습니다.

영상을 살펴보면 3층에서 흉기 난동이 발생한 직후 여성 경찰관이 계단을 통해 1층으로 내려오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이어 경찰관과 함께 있던 피해자 가족은 급히 3층으로 뛰어 올라갔습니다. 하지만 경찰관 두 명은 오히려 건물 밖으로 나갔습니다.

다세대주택 건물 밖으로 나간 경찰관 두 명은 장갑을 끼는 등 준비를 마친 뒤 건물로 들어오려 했지만 1층 공동 현관문이 닫혀 다시 들어오지 못했습니다.

 

얼마 뒤 다른 주민의 도움으로 공동 현관문이 열리자 경찰관들이 뛰어 올라가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피해자 가족과 달리 곧바로 피해 현장으로 달려가지 않은 탓에 경찰관이 허비한 시간은 2분 30초에 달합니다.

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 피해자 측은 공동 현관문이 닫히기 전 경찰관이 충분히 뛰어 들어갈 수 있었다고 주장합니다.

또한 문이 닫혀도 경찰관 두 명이 강제력을 동원해 문을 열수 있었다며 부실 대응을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이어 정신적인 충격을 받아 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이 일어난 당시 상황을 정확히 기억 못한다는 여성 경찰관의 해명도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 CCTV 영상에 찍힌 여성 경찰관의 모습을 보면 남성 경찰관에서 범행 장면을 묘사하는 듯한 모습이 보였기 때문입니다.

피해자 측은 경찰의 늑장 대응으로 피해를 키웠다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아직 피해자는 혼수상태로 깨어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 피해자 측은 다세대주택 CCTV 외에도 출동 경찰관이 몸에 착용하고 있던 바디캠도 언급했습니다.

 

하지만 현장에 있던 경찰관은 바디캠에 찍힌 영상을 용량 문제로 삭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피해자 측은 경찰관이 3층에 나타나서 기절한 가해자에게 수갑을 채우고 연행하는데 걸린 시간은 1분 30초밖에 걸리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나머지 2분 동안 현장에 있던 경찰관 두 명이 부실 대응 정황이 담긴 바디캠 영상을 고의로 삭제한 것이 아니냐며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끝으로 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 피해자 측은 공개한 CCTV 영상을 바탕으로 해당 경찰관에 대한 신속하고 공정한 수사를 벌여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그리고 이번 영상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서는 경찰관 개인의 일탈을 지적하기 위해서가 이 나라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데 소홀했던 경찰 조직에 경각심을 주기 위함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