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성폭행범 ‘불법촬영’ 시도 정황, 휴대전화서 동영상 나왔다

사진=인하대 성폭행범 불법촬영 시도 정황 포착

인하대 여대생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해자가 불법촬영을 시도한 정황이 포착됐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준강간치사 혐의로 구속된 인하대 1학년 김 모(20)씨는 지난 15일 새벽 인하대 캠퍼스 5층 단과대학 건물에서 지인 20대 여학생 A씨를 성폭행한 뒤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인하 대성 폭행범 신상 공개 될까

인하대 성폭행범 가해자는 여학생 A씨가 3층 복도 창문에서 1층으로 추락한 뒤 A씨 옷을 다른 장소에 버린 뒤 자취방으로 도망갔고 당일 오후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사건 발생 현장에서 김 씨가 놓고 간 휴대전화를 확보해 분석했고 당시 상황이 담긴 동영상 파일을 확인하고 조사 중이다.

이 과정에서 김 씨가 불법촬영을 시도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당시 범행 상황이 담긴 음성 등을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경찰은 영상이 제대로 촬영되지 않은 경우에도 불법촬영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