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여대생 사망 사건, 충격적인 진실이 밝혀졌다

사진=(좌) 기사와 관련 없는 단순 연출 사진

인하대 캠퍼스 내에서 발생한 여대생 사망 사건이 같은 학교 1학년 남학생이 저지른 범행인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인천 미추홀 경찰서에 따르면 인하대 재학생인 20대 남성 A씨를 강간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새벽 인하대 캠퍼스 내 건물에서 지인 B씨를 성폭행한 뒤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인하대 여대생 B씨가 3층 높이에서 추락해 숨진 것으로 추정했고 A씨가 성폭행한 뒤 밀어 떨어트렸는지 조사 중이다.

A씨는 B씨가 사망하기 전 마지막까지 같이 술을 먹었고 범행 당시 학교 건물에는 다른 일행들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계절학기 시험을 치르기 이해 사건 발생 전날인 14일 학교에 갔고 오후 7시 50분께 시험을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인하대 여대생 사망 사건 사고 현장

경찰은 인하대 여대생 B씨 사망 이후 A씨가 연락해오자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고 혐의 확인 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

조사 과정에서 A씨는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고 범행을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하대 여대생은 15일 새벽 3시 49분께 인하대 캠퍼스 안에서 쓰러져 있었고 행인이 발견해 신고했다.

당시 옷이 벗겨져 나체 상태였고 머리뿐만 아니라 귀와 입 등에도 많은 피를 흘리고 있었다.

이후 119구급대가 도착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일어나지 못했다. 경찰은 B씨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또한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와 범행 동기 등을 추가로 확인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