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부터 명품 가방 싹쓸이” 송가인 한마디에 명품 매장 직원 말문 막힌 이유

송가인 취미가 명품 쇼핑?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취미가 명품 쇼핑’이라는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아침마당’ 화요초대석 코너 ‘소문만 묻네’ 코너에서는 “송가인의 취미는 명품 쇼핑이다”라는 소문이 언급됐다.

이날 송가인은 “잘 되기 전에는 명품을 살 수도 없는 여건이었다”라며 “잘되고 나서 무명 때 나를 도와준 분들이나 힘이 되어준 분들에게 가장 먼저 한 일이 명품 매장에 가서 선물을 사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무명 시절에는 돈벌이가 없다 보니 판소리 선생님께도 제대로 용돈 한 번 드린 적이 없었다”라며 “그게 가슴에 한이 맺혀서 언젠가 잘 돼서 선생님께 선물을 드리겠다고 다짐했다”라고 밝혔다.

결국 송가인은 “잘 되고 나서 선생님께 명품 가방을 선물해 드렸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여 팬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또 “내가 정말로 힘들고 수중에 돈 몇십만 원도 없을 때 친구들한테 돈 많이 빌렸다”라며 “그런 친구들과 선후배, 지인들에게 모두 선물했다. 고마운 마음이 너무 커 보답하기 위함이다”라고 털어놨다.

 

송가인은 “명품 매장에 갈 때마다 직원분들이 ‘왜 가인 씨는 안 사고 선물만 하시나요’라고 묻는다”라며 “막상 내 명품을 사려고 하면 돈을 안 써본 사람이라 너무 아깝더라”라고 덧붙였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송가인 취미가 명품 쇼핑이라니 역시 루머는 루머일 뿐”, “송가인 마음 씀씀이도 너무 예쁘네요”, “듣기만 해도 너무 훈훈하네요” 등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