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 15억이라더니…” 민주당 김남국, 위믹스 코인 60억 있었다

민주당 김남국, 60억 위믹스 코인 보유 의혹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지난해 1~2월 가상화폐 위믹스 코인을 최고 60억원 어치 보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의원은 재산 공개가 원칙이나 가상화폐는 공개 대상에서 제외돼 정확한 자산 규모를 알 수 없었다.

그러나 5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이 위믹스 코인 80만여 개를 보유했는데 그 가치가 최고 60억 원에 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위믹스 코인은 지난해 1~2월 대량 유입됐다가 같은 해 2월 말~3월 초 전량 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3월 25일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 실시 직전이었다.

김남국 의원이 위믹스 코인을 보유했던 추정 시점은 지난해 1~2월로 당시 개당 가격은 4900원~1만 1000원 수준이었다.

 

인출 시점도 비슷한 가격이었기 때문에 그 가치가 최고 60억 원에 달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다만 현재 위믹스 코인은 1400~1500원 대로 떨어졌다.

김남국 의원이 보유하고 있던 위믹스 코인을 전량 현금화했는지 다른 가상화폐를 매매 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공개된 김 의원 재산 변동 신고 내용에 대량 현금 유입이 없었던 점으로 보아 현재에도 가상화폐 형태로 보유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김 의원은 2020년 4월 총선에서 당선됐으며 올해까지 세 차례 재산 변동 신고를 했다.

그의 재산은 건물·예금·채권 등을 합쳐 2021년 11억 8100만 원, 2022년 12억 6794만 원, 2023년 15억 3378만 원으로 매년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