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노래자랑 후임 MC…김신영 선택한 진짜 이유 밝혀졌다

전국노래자랑 이끌 새 후임 MC 정체는 ‘김신영’이었다

KBS 전국노래자랑 후임 MC로 방송인 김신영이 낙점됐다.

29일 KBS 관계자에 따르면 ‘전국노래자랑’ 故 송해 선생님을 잇는 후임 MC로 김선영을 발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신영은 오는 10월 16일 방송을 시작으로 전국노래자랑을 이끌 예정이다.

전국노래자랑은 지난 1988년 5월부터 34년간 송해 선생님의 진행으로 전 국민과 울고 웃으며 함께 해왔다.

그러나 지나 6월 송해 선생님이 세상을 떠난 뒤 34년 만의 새로운 MC 체제에 시청자들의 초미의 관심이 쏠렸다.

이후 전국노래자랑 후임 MC로 이름이 오르내린 사람은 수십 명이었다.

 

생전 송해 선생님은 자신의 뒤를 이을 MC로 방송인 이상벽과 이수근을 꼽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임시 MC로 이호섭 작곡가와 임수민 아나운서가 나섰고 매끄러운 진행으로 호평을 받았다.

하지만 KBS가 선택한 진짜 전국노래자랑 후임 MC는 김신영이었다.

김신영은 라디오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뿐만 아니라 ‘셀럽파이브’, ‘둘째 이모 김다비’ 등으로 활약했다.

 

최근에는 박찬욱 감독 영화 ‘헤어질 결심’에서 연기력을 인정받아 만능 엔터테이너로 눈부신 활약을 이어갔다.

김상미 전국노래자랑 CP는 “김신영은 20년 차 베테랑 희극인이다. TV, 라디오, 최근에는 영화계에서도 인정받는 방송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대중들과 함께하는 무대 경험이 풍부해 새로운 MC로 매우 적합하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송해 선생님의 후임이라 어깨가 무겁겠지만 잘 해낼 것으로 생각한다. 김신영이 보여줄 새로운 전국노래자랑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신영은 전국노래자랑 후임 MC로 발탁되자 “가문의 영광”이라며 “앞으로 전국 팔도의 많은 분들과 소통하고 열심히 배우겠다”라며 다짐했다.

이어 “전통에 누가 되지 않게 정말 열심히 즐겁게 진행하고 싶다. 말로 표현 못 할 만큼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라고 벅찬 감사 인사를 전해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