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승빈 홍인영 폭행 논란 진실은?(+할말하않)

배우 전승빈이 전처 홍인영을 폭행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전승빈 홍인영 두 사람은 지난 2016년 5월 결혼해 4년 만인 2020년 4월 이혼했습니다.

홍인영은 이혼 2년 후 가정폭력 등 혐의로 전승빈을 고소했고 이 사건은 검찰로 넘어간 상태로 알려졌습니다. 홍인영 고소장에 따르면 전승빈은 지난 2019년 3월 말다툼을 하다 안방 문을 부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한 폭언과 욕설, 화장대를 뒤엎는 행동, 같은 해 11월에는 홍인영 목을 조르며 욕설을 하고 고통스러워하는 홍인영 모습을 따라 하며 조롱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홍인영은 고소장을 통해 전승빈이 머리채를 잡고 끌고 다녔으며, 2시간 동안 폭행하거나 기절할 정도로 뺨과 머리를 때렸다고 주장했습니다. 홍인영은 당시 전승빈 폭행 정황이 담긴 사진을 증거로 제출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홍인영은 지난해 1월 전승빈 심은진 두 사람이 결혼 발표를 하자 인스타그램에 의미심장한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당시 영화 베테랑 속 조태오 명대사 ‘어이가 없네’ 장면을 캡처한 사진과 지인 댓글에 “서서히 알게 되겠지”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이어 “새로운 출발을 축복해 주고 싶지만 그러기에는 너무 많은 일들이 있었다”, “소설가야?”라는 지인 댓글에는 “할말하않(할말이 많지만 하지 않겠다”라는 답변을 달기도 했습니다. 당시 홍인영 할말하않 발언은 전승빈 사건이 검찰로 송치되면서 뒤늦게 배경이 드러난 셈입니다.

 

홍인영 법률대리인은 한 언론사를 통해 “드릴 말씀이 없다”라며 말을 아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반면 전승빈 법률대리인은 “홍인영이 폭행당했다고 주장하는 시간 정승빈은 집에 있지도 않았다”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배우 전승빈 홍인영 두 사람은 지난 2009년 KBS2 드라마 ‘천추태후’로 인연을 맺고 7년 교제 끝에 2016년 결혼했지만 2020년 4월 이혼했습니다. 최근 배우 전승빈은 ‘나를 사랑한 스파이’, ‘신사와 아가씨’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걸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심은진과 혼인신고를 했고 법적 부부가 됐습니다. 하지만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결혼식은 아직 올리지 않은 상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