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조대왕함이 ‘최강 이지스함’이라 불리는 이유

사진=정조대왕함 항해 이미지 / 방위사업청 제공

북한 탄도미사일을 해상에서 요격 가능한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 1번 함 ‘정조대왕함’이 진수됐다. 진수식 뜻은 함정 건조 시 선체를 완성해 처음 물에 띄울 때 거행되는 의식으로 함명 선포와 함정 진수 행사로 진행된다.

진수식 절차와 방법은 나라별로 다소 차이가 있으나 우리나라는 영국과 유사하게 1인의 진수자가 진수 도끼로 진수줄을 절단해 진수 축하볼(Ball)을 터뜨리고 샴페인 병을 함정에 부딪혀 깨뜨림으로써 배의 탄생과 안전 향해를 기원하는 순서로 의식이 진행된다.

정조대왕함 진수

사진=정조대왕함 주요 장비 및 무장 / 방위사업청 제공

 

해군과 방위사업청은 이날 오전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광개토-Ⅲ 배치(Batch ·동일 함형의 진화적 성능 향상 단계)-Ⅱ 1번 함인 정조대왕함 진수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정조대왕함은 조선 임금 정조의 이름을 딴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으로 국내에서 독자적으로 설계하고 건조됐다.

지난 2019년 건조 계약 체결 후 2021년 착공식과 기공식을 거쳐 28일 진수식이 열렸다.

정조대왕함은 기존 세종대왕급 이지스 구축함에 비해 전투능력이 획기적으로 향상됐다.

사진=광개토-Ⅲ Batch-Ⅰ/Ⅱ 제원 비교 / 방위사업청 제공

 

정조대왕함은 길이 170미터, 폭 21미터, 경하톤수는 약 8,200톤으로 세종대왕급 이지스 구축함에 비해 전체적인 크기는 커졌지만 적의 공격으로부터 함정을 보호하는 스텔스 성능은 강화됐다.

대공전에 있어서는 최신 이지스 전투체계를 탑재하여 탄도미사일에 대한 탐지 및 추적 능력이 향상되었다.

특히 함대지탄도유도탄과 장거리함대공유도탄을 탑재할 예정으로, 주요 전략표적에 대한 원거리 타격은 물론 탄도미사일에 대한 요격 능력도 갖추게 된다.

대잠 전의 경우 국내 기술로 개발한 첨단 통합 소나체계를 탑재하여 적 잠수함 및 어뢰 등 수중 위협에 대한 탐지능력이 크게 향상되었다.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따라서 장거리 대잠어뢰와 경어뢰를 탑재해 적시적인 대잠 공격 능력이 가능하다.

또한 2024년부터 도입되는 MH-60R(시호크) 해상작전헬기 탑재가 가능해 강력한 대잠작전 능력을 보유하게 됐다.

추진체계의 경우 기존 가스터빈 엔진 4대에 추가적으로 전기 추진체계(HED) 2대를 탑재됐고 일반 항해 시에는 연료를 절감해 경제적 기동이 가능하게 해준다.

자료=방위사업청 공동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