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콧구멍만 내민 채 고립된 ‘소’, 극적으로 구조됐다(+태풍 힌남노)

코만 내민채 울부짖던 ‘소’ 구사일생

태풍 ‘힌남노’가 몰고온 비로 물이 빠르게 차오른 가운데 저류지에 고립됐던 소가 극적으로 구출됐다.

5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는 전날 오후 1시 47분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동일리 한 저류지가 침수됐다고 전했다.

 

이어 인근에 묶여 있던 소 한 마리가 고립됐다는 주민의 신고가 접수됐고 소방당국이 구출에 나섰다.

당시 고립된 소를 목격한 주민은 “소가 있는 지대에 물이 차오르는 것을 보고 마을 이장과 주인을 찾아 알렸다”라고 전했다.

이어 “주인이 급하게 소가 있는 곳으로 갔고 주인이 밧줄로 소를 재빨리 안전한 곳으로 끌고 나왔다”라고 밝혔다.

태풍 힌남노가 한반도를 덮치면서 예고없이 쏟아진 비에 저류지는 급속도로 물에 차올랐고 소는 겨우 콧구멍만 내민 상태였다.

 

다행히 구조된 소는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보는 이들로 하여금 안도의 한숨을 쉬게 만들었다.

4일 서귀포시 대정읍에는 시간든 74mm 비가 내렸고 소방 당국이 배수 지원을 나가 퍼낸 물의 양만 293톤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