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영우 ‘도둑시청’ 논란… “그런데 평점이 예사롭지 않다”

사진=더우반 우영우 평점/ 이슈맥스

ENA 채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중국 내에서 도둑 시청으로 인기를 끌면서 이를 중단하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21일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국내외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중국에서 또 몰래 훔쳐보는 ‘불법 유통’이 만연하고 있습니다”라고 분노했다.

사진=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캡처

 

이어 “중국의 우영우 ‘도둑 시청’도 어이없는데 중국 최대 콘텐츠 리뷰 사이트인 ‘더우반’에서는 자신들끼리 평점을 매기고, 리뷰는 이미 2만 건 이상을 올렸다고 합니다.”라고 비판했다.

또한 “중국 매체인 ‘시나’도 중국 현지에서 한국 드라마인 ‘우영우’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고 보도했고 한 네티즌이 만든 팬 계정은 3만여 명에 달하는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라고 전했습니다.

성격덕 교수는 “그야말로 자기들끼리 몰래 훔쳐보면서 할 건 다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요약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중국의 한국 콘텐츠 불법 유통은 오래전부터 큰 문제가 되어왔다. 비단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만의 문제는 아니다. 지난해에도 ‘오징어게임’, ‘지옥’ 등 넷플릭스가 서비스되지 않는 중국에서 불법 다운로드가 성행해 많은 논란을 야기했다.

사진=더우반 우영우 후기/ 이슈맥스

 

중국의 불법 유통 경로는 너무나 다양해서 국내에서는 단속이 어려운 실정이다. 이제는 중국 당국이 나서야 할 때이다.

중국 당국은 지난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 당시 마스코트인 ‘빙둔둔’에 관한 지적 재산권 보호 및 불법 유통을 막기 위해 엄격한 단속을 진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