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종말 핵무기’ 싣고 북극해 출항한 러시아 잠수함…핵 실험 우려

러시아 해군 잠수함 K-329 벨고로드가 북극해 출항

러시아 핵실험 준비 정황 포착

러시아가 자국의 핵 무기 사용 가능성을 제기한 서방 언론 보도에 대해 ‘허언’이라고 맹비난 쏟으며 의혹을 부정했다.

앞서 3일(현지 시각) 영국 일간 더 타임스는 핵 어뢰 포세이돈을 탑재한 러시아 해군 잠수함 K-329 벨고로드가 북극해도 출항했다고 전했다.

또한 더 타임스는 지난 주말 우크라이나를 향해 이동하는 러시아 국방부 핵 장비 전담 부서의 열차가 포착됐으며 러시아가 핵무기 사용 의지를 선명하게 드러낼 핵실험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방 세계에서 러시아 포세이돈은 ‘종말의 무기(doomsday weapon)’로 묘사될 정도로 위협적인 잠수함이다.

친 러시아 성향의 텔레그램 채널인 ‘리바르’는 러시아 대형 화물열차가 군 장비를 싣고 이동하는 영상도 올렸다.

폴란드 국방 전문가 콘라트 무시카는 “러시아 국방부에서 핵무기의 유지·관리·수송·배치를 담당하는 제12총국과 연계돼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러시아가 핵무기 사용 의지를 서방에 보내는 신호일 수 있다”라며 무력시위 가능성을 제기했다.

실제로 러시아는 최근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수세에 몰리면서 푸틴 대통령이 제한적인 수준의 전술 핵무기를 사용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난달 30일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점령지 4곳에 대한 합병 선언을 한 뒤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이 일본에 핵폭탄을 투하한 사례를 언급했다.

이어 “모든 수단을 동원해 러시아 영토를 지킬 것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러시아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4일(현지시간) 더 타임스 보도에 대해 서방 언론과 정치인들, 국가 지도자들은 현재 핵과 관련된 허언을 하는 기술을 연습하고 있는 것 같다”라고 비판했다.

미국과학자연맹(FAS)에 따르면 러시아 핵탄두 수는 5900여 개로 세계 1위 핵보유국이며 미국 핵탄두는 5400여 개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