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100m 남겨놓고…” 골목길서 아빠 차에 치인 7살 아들, 결국 숨졌다

인천 한 주택가 골목길에서 아빠가 몰던 차량에 치인 7살 아들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인천 서부 경찰서는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40대 아빠 A 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A 씨는 전날 오후 4시 9분경 인천 서구 한 주택가 이면 도로에서 차량을 몰다 7살 아들 B 군을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이후 아들 B 군은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급히 이송 됐으나 결국 깨어나지 못하고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B군은 당시 골목길에서 차량을 몰던 아빠를 따라 옆에서 뛰어가다 사고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상황이 담긴 CCTV에는 B 군이 운전석에서는 잘 보이지 않는 조수석 쪽에서 차를 따라 움직이는 모습이 포착됐다.

 

 

더욱 안타까운 점은 사고 장소가 이들 자택과 100m 가량 떨어진 곳이었다는 점이다.

한편 7살 아들을 자신의 차에 치어 숨지게 한 A 씨는 사고 당시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