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키 준적 없다” 신혜성 차량절도, 발레파킹 직원 탓이라더니…식당 측 반박(+CCTV)

신혜성 차량 절도 혐의에 대해 부인했지만 사실이 아니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좌)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우) 채널A

신혜성이 머물렀던 강남 식당 측에서 소속사 입장문을 반박했다.

앞서 신혜성 소속사 측은 도난 차량을 운전했다는 논란에 대해 식당 발레파킹 직원이 건네준 차량 키를 받았을 뿐 본인의 차량이 아니라는 사실도 모른 채 운전했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하지만 해당 식당 측은 도난 신고된 차량은 신혜성 차량과 아예 차종이 다르며 당시 식당에는 발레파킹 직원도 근무 중이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또한 CCTV 화면으로 이러한 사실이 확인됐으며 관련 화면도 경찰 측에 제출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경찰은 그룹 신화 멤버 신혜성에게 절도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를 집중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혜성은 오늘(11일) 새벽 1시 40분경 서울 송파구 탄천2교에서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를 거부한 혐의로 체포돼 조사를 받았다.

사진=채널A

 

또한 채널A가 단독으로 공개한 CCTV 영상에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차가 다가가자 신혜성이 운전하던 흰색 SUV 차량이 다시 주행을 시작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어 경찰이 앞뒤로 차량을 막는 장면이 공개돼 신혜성 음주운전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신혜성 음주운전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07년에도 서울 압구정동에서 삼성동까지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된 바 있다.

당시 신혜성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0.097%였던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