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5학년까지”…인천 모텔 40대 폭행 사건 10대들 신상 탈탈 털렸다

인천 40대 폭행 모텔 사건 가해자 10대 청소년들의 범행이 담긴 영상과 신상 정보가 온라인 상에서 확산되고 있다.

25일 인천 미추홀 경찰서에 따르면 강도 상해 및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10대 남학생 2명을 구속하고 남녀 학생 6명을 불구속 입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7일 오후 10시 40분경 인천 미추홀구에 위치한 모텔에서 40대 남성 A 씨가 10대 청소년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

이들은 각목과 소화기 등으로 A 씨를 다치게 했고 금품을 빼앗은 뒤 범행 장면을 촬영해 온라인 상에 유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인천 모텔 투숙객들은 “옆방 아저씨가 맞으면서 빌고 있다”라는 내용으로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해당 객실은 비어있었고 모텔 CCTV를 통해 출입한 손님들의 인상착의를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모텔 일대를 순찰하면서 용의자와 인상 착의가 비슷한 B 군을 체포했고 인근 CCTV를 토대로 공범들의 동선을 추적해 10대 청소년 7명을 추가로 붙잡았다.

하지만 가해자들은 스스로 촬영한 인천 40대 폭행 사건 영상을 SNS에 올렸고 이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됐다.

영상 속 가해 학생들은 모텔 내 계단과 객실 통로 등에서 40대 피해자 A 씨를 무차별 폭행했다.

이들은 각목과 소화기 등 둔기를 번갈아가며 A 씨를 폭행했고 계단에서 뛰어 내리며 날아 차기도 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면서 국민적 공분이 일었다. A 씨는 10대 학생들에게 “차리리 돈을 줄게”라며 애원했고 주변에 소리쳐 도움을 요청했다.

하지만 10대 학생들은 낄낄 거리며 폭행을 계속했고 이들의 만행에 분노한 누리꾼들은 가해 학생들의 신상을 공개했다.

현재 인천 40대 폭행 가해자 신상은 이름, 학교, 생년월일, 인스타, 페이스북 주소 등이 상세하게 유출되었다.

해당 정보에 따르면 40대 A 씨를 폭행한 학생들의 나이는 2006~2011년 생으로 가장 어린 학생은 초등학교 5학년으로 알려져 충격을 더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피해자 A 씨가 미성년자 성매매 미끼에 걸려 들어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고 이러한 소문도 확산됐다.

실제로 경찰 조사 결과 B 군 무리 중 일부는 가출 청소년으로 이들은 SNS를 통해 A 씨를 모텔로 불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당시 영상을 촬영하고 유포한 청소년들까지 전원 검거해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해당 사건을 접한 누리꾼들은 “충격적이다”, “이걸 스스로 올리다니 소름 돋는다”, “소화기로 머리를 친 건 살인미수다”, “촉법소년 믿고 영상 올린 것 같다”, “초등학교 5년도 있다”라며 경악을 감추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