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시나리오 나왔다” 위믹스 코인 가처분 신청 기각…8일 상장폐지 확정

법원, 위믹스 코인 가처분 신청 기각

(우)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위메이드가 디지털자산거래소 공동협의체(DAXA·닥사) 소속 국내 4대 가상화폐 거래소를 상대로 낸 위믹스(WEMIX) 상장폐지(거래지원종료) 결정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결국 기각됐다.

따라서 위믹스 코인은 오는 8일 오후 3시 예정대로 거래 지원이 종료되며 위믹스 코인 보유자는 위믹스를 개인 지갑 또는 해외 거래소로 옮겨야 한다.

7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 제50부는 위메이드가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을 상대로 낸 위믹스 거래지원종료 결정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앞서 위메이드는 4대 거래소들의 거래지원종료 결정이 자의적이고 절차에 맞지 않다며 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하지만 법원의 가처분 기각으로 위메이드와 위믹스 코인은 최악의 시나리오를 맞이하게 됐다.

위메이드 위믹스는 글로벌을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가상자산 위믹스 코인의 약 90%는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거래되고 있다.

 

생태계 기축통화인 위믹스 코인이 국내 거래소 퇴출이 확정되면서 유동성의 대부분을 잃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위메이드의 블록체인 게임, 디파이(DeFi), 스테이블코인 사업도 흔들릴 거란 분석도 나오고 있다.

위메이드는 위믹스 코인이 국내 거래소에서 퇴출된 상태에서도 가처분 기각에 불복해 본안 소송을 계속 진행할 것으로 보이지만 어려운 싸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법원이 가상화폐 거래소 손을 들어주면서 위믹스 투자자들의 투자 손실은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일부 위믹스 투자자들도 가상화폐 거래소와 위메이드를 대상으로 소송을 진행하고 있어 위믹스 사태는 내녀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위믹스 상폐 이유가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