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내내 깡소주만…” 직원 월급 먹튀 논란, 유명 걸그룹 사업가 남편(+정체)

이두희 “임금 미지급 현 메타콩즈 경영진 책임”

가수 지숙 남편 프로그래머 겸 기업인 이두희가 뉴욕에서 보내는 추석 일상을 공유했다. 

하지만 국내 1위 NFT 기업 ‘메타콩즈’ 직원들은 정작 월급을 제때 지급받지 못했다며 공개적으로 분노를 표출했다.

이두희 직원 월급 먹튀 논란

 

이두희 아내이자 유명 걸그룹 레인보우 출신 지숙 유튜브 채널 영상 댓글에는 메타콩즈 직원으로 추정되는 A씨가 댓글을 달았다.

A씨는 “이두희 대표님은 미국 뉴욕에서 지숙님과 안녕하신가요”라며 “저는 안녕하지 못한다. 추석인데 월급도 못 받고 집에 갈 염치도 없이 연휴 내내 깡소주만 들이켰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말로만 직원들 생각한다고 하지 말고 이제 행동으로 보여달라. 밀린 급여는 언제 받을 수 있는지 직원들은 막막하다”라고 말해 임금 먹튀 논란이 불거졌다.

A씨는 “이두희 대표님이 입버릇처럼 말 한 ‘회사의 정상화’는 이뤄질 수 있는 것인가 불안하고 두렵다. 이두희 대표님은 지숙님과 뉴욕에서 즐겁게 추석을 즐긴다고 웃으시는 사진을 올리니 내 모습이 더 서글프게 느껴진다”라고 말했다.

이두희 해명글 “인수 마무리되지 않았다”

 

이에 14일 이두희 인스타그램에는 임금 먹튀 논란에 대한 해명글이 게재됐다.

이두희는 “현재 멋쟁이사자처럼은 메타콩즈 인수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아직 인수가 마무리되지 않은 관계로 등기상 대표 및 이사는 이전과 동일하며, 임금 지급에 대한 책임은 현 메타콩즈 경영진에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멋쟁이사자처럼은 메타콩즈 직원 임금이 일정에 맞춰 지급될 수 있도록 현 메타콩즈 경영진에게 비용 지급에 대한 의사를 수차례 밝혔으나, 이에 대한 적절한 답변을 받지 못했고 결국 메타콩즈 직원 임금 미지급 상황이 발생했습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멋쟁이사자처럼은 현 메타콩즈 경영진과의 적극적인 대화를 포함해 메타콩즈 직원 임금 지급에 도움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두희는 지난 2020년 유명 걸그룹 레인보우 지숙과 결혼했다.

현재 프로그래밍 교육 브랜드 멋쟁이사자처럼의 대표직을 맡고 있으며, 논란이 된 기업 메타콩즈는 지난 7월 멋쟁이사자처럼에 인수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