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앞두고 벌초 다녀오던 ‘아빠’와 ‘아들’ 5m 절벽 아래로 추락해 숨져

충북 제천서 차량 추락 사고로 父子 숨져

추석 앞두고 벌초 다녀오던 아빠와 아들 5m 절벽 아래로 추락해 숨져

추석 명절을 앞두고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충북 제천에서 벌초를 한 뒤 차를 타고 귀가하던 아버지와 아들이 5m 절벽 아래로 떨어져 숨지는 안타까운 사건이 일어났다.

사건은 27일 오후 3시 30분 충북 제천시 백운면 원월리 인근에서 발생했다.

제천소방서에 따르면 백운면 원월리 도로에서 충주방향으로 향하던 SUV 차량이 5m 높이 절벽 아래로 떨어져 전복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하지만 신고를 받고 소방당국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40대 아버지와 아들은 이미 머리 등을 다쳐 숨져 있었다.

 

119 구조대는 사망자들을 제천서울병원으로 이송했다.

경찰은 경기도에 거주 중인 이들 부자가 벌초를 한 뒤 집으로 돌아가다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