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 섭식장애·거식증·왕따·이적설·먹토 해명…몸 관리 잘못 인정

이달의 소녀 츄가 직접 밝힌 입장

걸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가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6일 츄 인스타그램에는 “섭식장애, 거식증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날 츄는 “물론 과거 외출 금지, 바쁜 일정 속에서 당장 스트레스 푸는 방법을 몰라 매운 음식을 먹는 걸로 풀다가 몸 관리를 잘 못했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은 누구보다 스포츠, 취미, 주변의 아끼는 사람들과 대화를 통해 행복하게 일하는 것을 즐기고 앞으로 달려가고 있다”라고 전했다.

츄는 “큰 오해와 걱정보다 응원을 더 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또한 팬들의 우려를 해소시키려는 듯 직접 만든 된장찌개와 그림, 게임 화면 등 사진을 찍어 올리기도 했다.

 

츄는 지난달 30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예고된 영상에서 출연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예고편에서 츄는 “숨 못 쉴 정도로 꾸역꾸역 먹어요. 먹고 막 토할 정도로 폭식. 몸이 굳은 채 응급실 간 적도 있어요”라고 고백했다.

츄가 이러는 이유는 인스턴트식품으로 20분 행복을 사기 위해서였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츄를 둘러싼 의혹은 섭식장애와 거식증 뿐만은 아니었다.

 

최근 이달의 소녀 스케줄과 월드투어 등을 불참하고 매니저 없이 홀로 개인 스케줄을 다니는 모습이 포착되며 이적설이 불거졌다.

또한 츄가 이달의 소녀 멤버 단톡방에 빠져 있는 것으로 알려져 왕따설까지 거론된 상황이다.

하지만 츄는 “이야기가 이상하게 흐르는 것 같다. 스케줄이 뜬다고 내가 반드시 참여하는 게 아니고 회사에서 결정 내린 내용을 공지해줘야 참여 여부가 결정된다”라고 해명했다.

이달의 소녀 소속사 역시 해당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공식 입장을 내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