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집 이어 중국집도 초비상…’탕수육’까지 반값으로 출시한 대형마트

롯데마트 한통가득 탕수육 출시

9월 1일~7일까지 7800원 판매

(좌)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우) 롯데마트 한통가득 반값 탕수육

반값 열풍은 계속된다. 대형마트 반값 치킨, 반값 피자 인기가 지속되면서 롯데마트가 이번에는 ‘반값 탕수육’을 선보인다.

외식 가격은 치솟았지만 대형마트가 출시한 치킨과 피자는 가격이 반값에 불과에 연일 화제를 모았다.

사진=홈플러스 당당치킨

 

조금이라도 저렴한 먹거리를 사기 위한 소비자들의 오픈런 현상까지 연출됐다.

대형마트는 고물가 속 가성비 식품을 찾는 소비자가 늘어난 만큼 대중적인 음식으로 수요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3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마트는 ‘반값’ 판매 품목을 치킨과 피자에 이어 중식으로 확대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중식의 대표적인 탕수육은 배달 플랫폼 인기 순위 상위권에 랭크되어 있을 만큼 대중적인 음식 중 하나다.

사진=탕수육 / 롯데마트 한통가득 탕수육과 무관한 사진

 

첫 번째 가성비 품목으로 선택된 ‘한통가득 탕수육’은 9월 1일부터 7일까지 7800원에 판매된다.

한통가득 탕수육 용량은 650g 내외로 일반 중식당에 판매하는 탕수육 ‘大’사이즈(450~550g)보다 양이 많다.

소스의 경우 40g 내외로 2통을 별도로 제공해 취향에 따라 ‘부먹(부어먹기)’와 ‘찍먹(찍어먹기’ 중에서 고를 수 있다.

전국 탕수육 판매 가격이 평균 1만 5690원(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빅데이터를 활용한 외식업 경기 분석’ 자료 기준)인 점을 고려했을 때 ‘반값’ 수준이라고 볼 수 있다.

사진=탕수육 / 롯데마트 한통가득 탕수육과 무관한 사진

 

롯데마트는 파트너사와 협의해 돼지고기 물량을 기존 대비 3배 이상 사전 기획해 가격을 낮췄다.

현재 롯데마트에서 반값 수준으로 판매하는 품목은 치킨과 피자 두 품목이지만 소비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만족시키기 위해 중식까지 반값 상품이 확대 운영됐다.

탕수육을 선택한 이유로는 호불호 없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탕수육이 첫 번째 가성비 중식 품목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앞서 홈플러스는 치솟는 치킨값에 6900원 당당치킨을 선보였고 이마트가 9980원짜리 5분 치킨을 한시적으로 판매하면서 대형마트 반값 치킨 경쟁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사진=롯데마트 한통가득 탕수육

 

치킨 경쟁이 뜨거워지자 반값 피자까지 속속 출시됐고 홈플러스는 자체브랜드(PB) 상품 ‘시그니처 피자’를 4990원에서 2490원으로 할인 판매했다.

이어 이마트는 매장에서 직접 만든 ‘소시지 피자’를 1인 1판 한정으로 5980원에 판매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7월 외식 물가는 전년 동기 8.4% 올라 1992년 10월 8.8% 이후 3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