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족상도례 악용” 박수홍 아버지 폭행·폭언·횡령 뒤집어 쓰려는 소름 돋는 이유

박수홍 측, 아버지 “횡령죄 뒤집어쓰려고” 주장

사진=박수홍 아버지 폭행 폭언 횡령 기사와 아무 관련 없는 사진

박수홍은 어린 시절 아버지 사업 실패로 오랜 시간 방송활동을 해왔다.

국내 최고의 MC였지만 30살이 넘어서야 겨우 빚을 청산한 사연은 너무나도 유명하다.

사진=박수홍 부친

이런 박수홍이 아버지에게 폭행 당해 실신한 채 병원으로 이송됐다.

박수홍 법률대리인 노종언 변호사에 따르면 4일 검찰 대질심문을 받으러 갔다가 아버지에게 정강이를 발로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박수홍 아버지는 “칼로 배를 XX겠다”라는 폭언을 던진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박수홍은 물리적인 폭행 피해는 크지 않지만 정신적인 충격이 큰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박수홍은 실신했고 응급실에 실려간 것으로 전해졌다.

박수홍 아버지는 아들을 보자마자 폭행했고 경찰이 말릴 새도 없이 순식간이 일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질조사는커녕 현재 박수홍 아버지는 형 대신 횡령 죄를 뒤집어쓰려고 하는 상황인 것으로 밝혀졌다.

박수홍 법률대리인 측은 “박수홍 아버지가 모든 횡령과 자산관리를 보인이 했다고 주장한다. 친족상도례를 악용하고 있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사진=박수홍 아버지

 

친족상도례란 4촌 이내 인척, 배우자 간 일어난 절도·사기죄 등 재산범죄 형을 면제하는 특례조항을 말한다.

현재 박수홍 형은 비동거 친족으로 범죄 사실을 안 날로부터 6개월 이내 고소하면 처벌이 가능하나 박수홍 아버지는 친족상도례 대상으로 처벌받지 않게 된다.

4일 박수홍은 오전 10시경 친형 박 모 씨와의 대질조사를 위해 서울 서부지방검찰청에 출석했다.

아버지 박 씨와 형수 이 모 씨는 참고인 신분으로 함께했으며, 폭행과 폭언을 당한 후 박수홍은 신촌 연세병원에서 와이프와 함께 안정을 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