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사이신 물인 줄 알고 ‘벌컥 벌컥’ 마신 40대 사망…소름 돋는 반전 있었다

물로 착각하고 마신 ‘캡사이신’ 독이 되어 돌아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캡사이신 농축액을 물론 착각하고 마신 40대 남성이 사망하는 어처구니없는 사고가 발생했다.

13일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3분경 충북 청주시 상당구 문의면 한 주택에서 49살 A씨가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모친의 신고로 구급대가 출동했지만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A씨는 이미 호흡과 맥박이 없는 심정지 상태였다.

결국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깨어나지 못하고 숨졌고 A씨 가족은 캡사이신을 물로 착각하고 마신 뒤 쓰러졌다고 진술했다.

평소 기저질환을 앓고 있던 A씨는 당시 술에 취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고 캡사이신을 마신 후 물을 2잔 정도 마신 뒤 의식을 잃었다.

A씨가 음용한 캡사이신 용량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가족 진술에 따르면 구급대 도착 30분 전 캡사이신을 마신 것으로 추정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구급대가 도착했을 당시에도 A씨 입가에는 빨간색 액체가 묻어 있었고 경찰은 쇼크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캡사이신은 고추에서 추출되는 무색의 휘발성 화합물로 알칼로이드의 일종이며 매운맛을 내는 성분인이다.

처음에는 강한 자극을 주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진통작용을 한다

체내에 흡수된 캡사이신은 뇌에 옮겨져 내장 감각 신경과 반응하여 부신의 아드레날린의 분비를 활발하게 촉진하며, 발한 및 강심 작용을 재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