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퍼스로 등 찌르고 웃어”…124만 유튜버 ‘곽튜브’ 학폭 폭로 영상 급속 확산 중

유튜버 곽튜브(곽준빈)이 과거 학교 폭력 피해자였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지난 25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여행 유튜버 ‘곽튜브’가 출연했다.

유튜버 구독자 124만 명을 보유한 곽튜브는 “과거 아제르바이잔 대한민국 대사실 실무관으로 근무하던 당시 여행 온 유튜버 분들을 가이드 해주면서 재능을 알아차렸다”라고 전했다.

이어 곽튜브는 해외여행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묻자 “여행보다 해외에 대한 꿈을 갖게 됐다. 저는 사실 초·중·고교 당시 학교폭력 피해자였다”라고 고백했다.

곽튜브는 “항상 맞고 다녔고 고등학교 1학년 때 자퇴했다. 이후 집에 박혀 TV로 축구만 봤다. 해외 축구를 보니 한국인이 없는 곳에서 지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이날 곽튜브는 유퀴즈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도 “동급생인데도 항상 그들의 밑에서 지냈다. 오랫동안 힘든 시기를 겪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빵을 사 오라고 한다든지 체육복을 빌리고 안 돌려준다든지 컴퍼스로 등을 찌르고 아파하는 모습을 보며 웃기도 했다”라며 경악스러운 학교폭력 수법을 폭로했다.

유퀴즈에 출연한 곽튜브는 학폭 피해자들에 대한 메시지도 잊지 않았다. 그는 “피해자들은 원인을 자신에게 찾곤 한다. 하지만 절대 본인 잘못이 아니라고 생각했으면 좋겠다”라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