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테 투헬 살벌했던 신경전…’악수 충돌→동반 퇴장’

콘테vs투헬, 명장간 이례적 충돌

사진=AP PHOTO

토트넘 훗스퍼 안토니오 콘테 감독과 첼시 토마스 투헬 감독이 살벌한 신경전을 벌이다 동반 퇴장당했다.

15일(한국시간) 토트넘과 첼시는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맞대결을 펼쳤다.

 

역전에 역전이 펼쳐진 치열한 승부 가운데 결과는 2-2 무승부로 끝났다. 홈팀 첼시는 전반 19분 쿨리발리의 환상적인 논스톱 발리슛으로 선취골을 넣었다.

하지만 후반 23분 호이비에르의 회심의 중거리슛으로 동점골을 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사진=토트넘 제공

그러나 9분 뒤인 후반 32분 토트넘 진영에서 공을 빼앗은 첼시는 역습 기회를 살렸고 리스 제임스가 골을 터트리며 승리를 눈앞에 뒀다.

하지만 토트넘은 쉽게 무너지지 않았고 후반 추가시간 코너킥 상황에서 이반 페리시치가 올린 공을 해리 케인이 헤더골로 연결해 무승부를 이끌어냈다.

사진=토트넘 제공

 

이날 경기는 런던 라이벌 경기답게 뜨거웠다. 경기장 안에서 양 팀 선수들의 신경전도 만만치 않았지만 하이라이트는 콘테와 투헬 감독이었다.

콘테와 투헬 감독은 EPL 2라운드 경기가 끝난 후 벤치클리어링이 벌어졌고 결국 두 감독 모두 레드카드를 받았다.

앞서 첫 동점골 장면에서 흥분한 콘테 감독이 투헬 감독 쪽으로 달려가 도발했고 이전에 나온 심판 판정에 불만이 쌓여있던 투헬 감독은 분노했다.

두 감독은 결국 몸을 부딪히며 언쟁을 벌였고 양 팀 관계자들이 모두 밖으로 나와 두 사람을 뜯어말렸다.

사진=AP PHOTO

 

이후 첼시의 역전골이 터지자 투헬 감독은 복수라도 하듯 토트넘 벤치 쪽으로 달려가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경기가 끝난 후 큰 충돌이 일어났다. 토트넘 콘테 감독은 투헬 감독에게 악수를 청했지만 투헬 감독은 콘테 감독 손을 잡은 뒤놓지 않았다.

흥분한 콘테 감독은 투헬 감독에게 소리쳤고 이 과정에서 양 팀선수들과 관계자들이 모두 나와 신경전이 벌어졌다.

일촉측발의 상황에서 두 사람은 주심에게 레드카드를 받았고 곧바로 퇴장을 당했다.

사진=AP PHOTO

 

첼시 투헬 감독 후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정당한 결과가 아니었다면 한쪽이 이겼어야 했고 첼시 여야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악수를 할 때 서로의 눈을 바라봤고 콘테는 다른 의견이 있는듯했다”라며 당시 상황을 언급했다.

또한 “중앙선을 넘어 골 세리머니를 한 것은 안된다는 걸 알지만 기쁨에 그럴 수 있다. 상대도 그렇게 했다”라며 콘테 감독이 먼저 선을 넘어 세리머니를 했다고 전했다.

이에 콘테 감독은 “그 상황에 대해 더 이상 얘기하고 싶지 않다”라면서 경기 후 악수 충돌에 대한 언급을 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