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할 때 원래 이렇습니까?” 우영우 이준호 키스 엔딩(+영상)

28일(목) 방송된 ENA 채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0회에서 우영우(박은빈)와 이준호(강태오)가 첫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이날 우영우는 이준호 집 앞에 도착했고 이준호가 “잠깐 들어가실래요?”라고 묻자 “피곤해서 빨리 가고 싶습니다”라고 답했다.

 

이에 이준호가 ‘집에 바래다주겠다”라고 하자 우영우는 “그럼 제가 바래다준 의미가 없지 않습니까?”라고 말했다.

이준호는 미소를 지으며 “데이트가 원래 그런 거잖아요”라고 말했다.

우영우는 “장애가 있으면 좋아하는 마음만으로 충분하지 않은 것 같다. 내가 사랑이라고 해도 다른 사람이 아니라고 하면 아닌 게 되니까”라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는 앞서 장애인 신혜영(오혜수)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양정일(이원정) 소송을 맡았지만 결국 징역형을 선고받았기 때문이다.

 

착잡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던 우영우에게 이준호는 “다른 사람들이 아니라고 해도 내가 사랑이라고 하면 그게 사랑이에요”라고 고백했다.

우영우는 “저와 하는 사랑은 어렵습니다. 그래도 하실 겁니까”라고 물었고 이준호는 단호하게 “네”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우영우는 이준호에게 다가가 입을 맞췄다.

그러면서 “키스할 때 원래 서로 이빨이 부딪힙니까”라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태어나 처음으로 키스를 해본 우영우에게 이준호는 “입을 조금만 더 벌려주시고 눈도 감아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라고 설명하며 평범하지만 특별한 키스를 나눴다.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SNS 등을 통해 “영우는 배우면 뭐든지 잘하네”, “내 심장이 더 뛴다”, “키스할 때 묻는 것도 귀여운데 친절히 알려주는 준호” 등 반응을 보였다.

드디어 본격적으로 시작된 우영우와 이준후의 로맨스가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그려질지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가슴을 설레게 만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