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다이빙 사고로 ‘전신마비’된 래퍼 케이케이…”결국 저질렀다”

래퍼 케이케이 쇼미더머니11 지원 영상 공개

쇼미 래퍼 케이케이 태국 다이빙 사고 당시 모습

쇼미 출신 래퍼 케이케이(39·김규완)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서는 태국 수영장에서 다이빙 사고로 전신마비된 래퍼 케이케이가 출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속 케이케이는 “운동도 안 되고 감각도 없고 통증도 없다. 경추와 5, 6번 목뼈를 다쳤고 경수 환자라고 해서 전신마비가 됐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겨드랑이 밑으로 감각이 없다는 래퍼 케이케이는 혼자 대소변도 처리할 수 없어 간병인 도움을 받으며 살아가고 있다.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24시간 옆에서 케어해주는 사람이 없으면 혼자서 삶을 살아갈 수 없는 상태였다.

케이케이는 지난 2019년 태국으로 이민을 꿈꾸며 갔다가 5개월 만에 숙소 수영장에서 다이빙 사고를 당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사고 이후 케이케이는 아내의 글을 빌려 인스타그램에 전신마비 상태라고 알렸다.

그는 “열흘 정도 입원과 수술, 약 값이 6천만 원을 훌쩍 뛰어넘어가고 있고 한국 수송비만 천만 원이 넘는다”라며 후원을 요청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이후 같은 해 5월 한국으로 귀국했고 꾸준한 재활 치료를 받고 있으나 완벽한 회복은 어려워 남은 삶을 전동휠체어에 의존해야 하는 상황이다.

그러다 지난 7월 케이케이는 Mnet ‘쇼미더머니11’ 지원 영상을 올려 화제에 올랐다.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케이케이는 “휠체어 탄 래퍼 KK입니다. 용기 내 지원해 봅니다”라며 부활의 신호탄을 알렸다.

한편 근황올림픽 케이케이 근황을 접한 누리꾼들은 “응원합니다”, “쇼미서 봐요”, ‘최고의 랩이다” 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