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스타 유부남 소름 돋는 사생활…애도 기간 여성 동반 ‘원정 골프’ 의혹

40대 유부남 톱스타 A 씨 원정 골프 논란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40대 유부남 톱스타 A 씨가 일본 한인 업소에서 일하는 여성들을 동반해 원정 골프를 쳤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2일 SBS 연예뉴스는 지난달 31일 유부남 톱스타 A 씨와 국내 연예 기획사 대표 B 씨가 일본 치바현에 위치한 고급 골프 리조트에서 30대, 40대 여성 2명 골프 라운딩을 즐겼다고 전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하지만 이 여성들은 불법 비자를 받고 일본 도쿄의 중심부 아카사카에 위치한 한인 업소에서 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유부남 톱스타 A 씨 일행이 원정 골프를 친 날은 국가 애도 기간으로 연예계 역시 애도의 뜻을 표하며 예정된 일정들을 ‘올 스톱’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들은 원정 골프 후 네 사람의 골프 비용과 술을 포함한 저녁 식사 비용도 연예 기획사 대표 B 씨 법인카드로 결제하며 즐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연예 기획사 대표 B 씨는 SBS 연예뉴스와의 인터뷰에서 “A 씨와 한일 합작 드라마 캐스팅을 상의하는 업무 목적의 자리”라고 해명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그러면서 “원래 나오기로 한 여성 지인이 있었는데 몸이 아프다고 하여 전날 골프를 칠 수 있고 일본어도 능통한 여성들을 급히 소개해 줬다”라고 전했다.

또한 A 씨는 “동반한 여성들이 일본 업소에서 일하는 여성인지 전혀 몰랐다”라며 “B 씨의 지인이라고 해서 그날 처음 본 게 전부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유부남 톱스타 A 씨 정체 누구?”, “40대 유부남 톱스타 명단 리스트 좀 주세요”, “애도 기간에 원정 골프라니”, “정말 골프만 쳤을까” 등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유부남 톱스타 A씨, 일본에서 여성 동반 ‘원정 골프’ 소름 돋는 까닭(+정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