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수가 전문이세요?”…카카오, 티스토리 이어 페이까지 ‘불법 지원금’ 수수 의혹 압수수색 소름

카카오, 티스토리 이어 카카오페이까지 국민적 실망감

카카오가 티스토리에 이어 카카오페이까지 불법 지원금 수수 의혹으로 압수수색을 당하자 국민들이 실망감을 나타내고 있다.

3일 서울경찰청 반부배공공범죄수사대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네 상가 같이 생긴 카카오페이 본사를 압수수색한다고 밝혔다.

 

 

이날 경찰은 수사관들을 투입해 여신전문금융법 위반 등 혐의로 전자기록 등 관련 자료를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통쾌함을 주고 있다.

현재 카카오페이 측은 오프라인 가맹점 모집 과정에서 중간 VAN사로부터 불법 지원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카카오는 데이터 화재사건, 티스토리 통수 사건에 이어 카카오페이 불법 지원금 의혹까지 끊이지 않는 잡음을 만들고 있다.

이중 카카오페이는 카카오톡을 통해 결제와 송금 등을 제공하는 핀테크 서비스로 지난 2017년 4월 설립됐으며, 시가총액은 4조 7102억 원에 달한다.

 

 

한편 카카오페이 압수수색 소식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특히 최근 카카오 티스토리 사건으로 등 돌린 국민들이 발 빠르게 해당 소식을 전하고 있다.

해당 소식을 접한 일부 누리꾼들은 “카카오 ㅈㅈ기”, “티스토리로 통수치더니”, “카카오 왜 이러냐”, “내 밥 줄 끊어 놓더니 꼴 좋다”, “강력하게 압수수색해라” 등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