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썸플레이스 노란 스티커 미접종자 차별 논란(+사과문)

사진=투썸플레이스 노란 스티커 / 온라인 커뮤니티

투썸플레이스 일부 매장이 방문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 여부를 구분하는 스티커를 컵에 부착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식당,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방역패스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투썸플레이스 노란 스티커가 불을 지핀 것입니다.

지난 13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사이트 블라인드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투썸플레이스 백신 미접종자 노란 스티커와 관련된 이야기들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한 게시글 작성자는 “카페 아르바이트생이 백신 미접종자에게는 노란 스티커, 접종자는 초록색 스티커를 부착했다”라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게시자는 “민원을 제기하자 사과했지만 방역패스 확인을 시각적으로 명확히 하기 위해 스티커를 배부했다”라고 설명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투썸플레이스 일부 매장의 이러한 방침에 시민들도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 네티즌은 “정부 방역지침 때문에 백신 미접종자가 혐오자로 낙인찍히는 것 같다”라면서 “카페에서 1인 방문은 가능하다고 해놓고 이런 식으로 접종 여부를 표시하면 누가 맘 편히 갈 수 있겠느냐”라며 일침 했습니다.

백신 접종자들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한 접종자는 “투썸플레이스 일부 매장에서 스티커를 받으니 기분이 불쾌했다. 이런 발상은 도저히 이해가 가질 않는다”라면서 지적했습니다.

민원이 계속되자 일부 투썸플레이스 매장에서는 스티커 부착이 사라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카페 점주들이 방역패스 위반 시 부담해야 하는 과태료가 워낙 크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택한 방법이다”라는 반응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투썸플레이스 노란 스티커 논란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거야말로 진짜 색깔론이다”, “역시 커피는 스타벅스”, “정부가 이를 조장하고 있다는 게 방역도 아니고 정치 같다”, “자영업자 입장에서는 이해가 간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