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럭에 깔린 여중생 사건 가해자, 사과 대신 ‘이런 말’ 남겼다

후진 트럭에 깔린 여중생 가해자 태도 논란

29일 방송된 JBT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 2회에서 후진 트럭에 깔린 여중생 사건이 공개됐다.

트럭 운전자가 차 뒤를 지나던 여중생을 보지 못한 채 후진했고 여중생이 바퀴에 깔리게 된 끔찍한 사고였다.

피해 여중생 아버지는 “간이 파열된 게 아니고 두부처럼 으스러졌다”라며 CCTV 영상을 공개했다.

당시 트럭은 역방향으로 불법주차를 해놨고 쓰러진 여중생을 그대로 밟고 지나가 버리는 모습까지 보였다.

여중생 아버지는 “딸이 충격으로 눈을 뜨고 있지만 앞이 안 보인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도 트라우마로 수면제를 먹고 우울증이 너무 심하게 왔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주었다.

 

하지만 문제는 트럭 운전자와 그 부모의 태도였다.

여중생 아버지는 같이 자식 키우는 입장이고 도로 하나를 둔 이웃이라서 하루에도 몇 번씩 마주치고 합의서를 쓰려고 했다.

하지만 가해자 부모는 갑자기 찾아와 사과도 없이 합의만 요구했고 여중생 아버지는 “딸이 아직 입원해 있으니 합의는 천천히 하자”라고 말했다.

이후 가해자 부모는 “인생 그따위로 살자 말라”라며 화를 내고 돌아갔고 가해자는 “우리 아버지가 교도소 들어갔다 나오라고 한다”라며 전화를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무릎 꿇고 사과해도 모자란 상황에서 적반하장 식 태도를 보인 것이다.

한편 트럭 운전자는 지난 8월 11일 1심 재판에서 중앙선 침범 혐의로 금고 4월을 선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