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냉동창고 화재 소방관 순직 안타까운 당시 상황(+빈소)

평택 소방관 순직, 다시는 이런 사고 없길

경기도 평택시 청북읍 고렴리 팸스물류창고 화재 현장에서 진화에 나섰던 소방관 3명이 모두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불을 끄기 위해 건물 내부에 진입했던 소방관 3명은 갑자기 재확산된 불길에 고립됐다가 끝내 나오지 못했습니다.

불이 난 평택 공사장은 건축 연면적이 20만㎡에 달했습니다. 내부에는 가연성 물질이 많아 불길은 17시간째 완전히 꺼지지 않았습니다. 6일 오후 11시 46분 화재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신고 접수 14분 만에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섰습니다.

다음날 새벽 6시 32분 큰불을 껐고 오전 7시 10분 대응 단계를 해제했습니다. 하지만 꺼진 줄 알았던 불씨가 갑자기 재확산되면서 오전 9시 21분 대응 2단계가 발령됐습니다.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입니다. 대응 2단계는 사고 현장 인접 소방서 5~6곳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합니다. 이 과정에서 송탄 소방서 119구조대 3팀장 이형석(50) 소방위와 팀원 박수동(31) 소방교, 조우찬(25) 소방사 등 3명이 실종되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실종된 소방관 3명은 오전 9시 8분 현장에서 30~50분가량 버틸 수 있는 용량의 산소통을 메고 2층 진화 및 인명 검색 작업에 투입됐었습니다. 하지만 오전 9시 30분을 마지막으로 교신이 끊겼습니다.

2층에 투입됐던 인원은 모두 5명이었고 이 가운데 2명은 오전 9시 34분 자력으로 탈출했습니다. 하지만 낮 12시 22분 2층에서 실종된 소방관 2명을 발견했습니다. 20분 뒤 나머지 1명을 찾았지만 모두 숨진 상태였습니다.

소방 당국은 “평택 화재로 변을 당한 소방관들 모두 공기호흡기 등 개인 안전장구를 착용하고 있었지만 갑작스러운 연소 확대와 구조물 붕괴로 고립된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밝혔습니다.

이 공사장은 불과 1년 전인 2020년 12월 20일에도 인명사고가 발생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천장 콘크리트 골격이 무너지면서 작업자 5명이 10m 아래로 떨어져 이중 3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벌어졌었습니다.

당시 사고로 이듬해 1월 26일까지 한 달가량 공사 중지 처분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건축주와 시공사는 평택시에 별도의 준공 예정일을 변경하지 않았습니다. 공사 중지 처분을 받았다면 공사 기간이 당초 계획보다 길어졌지만 준공 예정일 변경은 없었습니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이날 화재 현장에서 “현장 관계자들이 저녁에 작업을 하다가 불이 났다면 공기를 단축하기 위해 무리한 공사를 진행했을 수 있다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라며 평택 화재 원인을 철저하게 조사할 것으로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평택 화재로 숨진 소방관 3명의 빈소는 평택 제일 장례식장에 차려졌습니다. 평택역 앞에도 시민분향소가 설치됐습니다. 영결식은 내일(8일) 오전 9시 반 평택 이충문화 체육센터에서 경기도 청장으로 거행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