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국대 출신 이규현 코치가 10대 미성년 제자에게 저지른 끔찍한 일

이규현 코치 미성년 제자 성폭행 구속 충격

사진=이규현 코치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이규현(42) 코치가 10대 미성년 제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규현 코치는 올해 초 10대 제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현재 구속 중 기소돼 의정부 교도소에 수감돼 있다.

사진=피겨스케이팅

 

서울 송파 경찰서는 지난 6월 17일 이규현 코치를 검찰에 송치했고 서울 동부지검을 거쳐 지난 7월 사건을 이송 받은 남양주 지청이 수사를 이어가다 약 두 달만에 구속 기소했다.

검찰 관계자는 죄질이 나쁘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며 법원에서도 증거인멸과 도주 유려 등의 이유로 영장을 발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이규현 코치

다만 이규현 코치는 10대 미성년 제자 성폭행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규현 코치는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이규혁 동생이기도 하다. 

지난 1998년 나가노, 2002 솔트레이크 대회 등 두 차례 올림픽에 출전한 피겨 국가대표 출신으로 2003년 현역에서 은퇴 후 코치로 활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