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토하던 정명석 변호사 병 ‘위암 3기’ 시한부 판정…생존률은?

‘우영우’ 강기영 위암 3기 진단

박은빈 “5년 생존율 30~40%”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정명석(강기영 분) 변호사 병 정체가 ‘위암 3기’인 것으로 드러나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4회에서는 정명석 변호사가 위암 3기로 투병 중인 모습이 그려졌다.

 

정명석 변호사는 재판 중 고통을 호소하며 쓰러졌고 급기야 피를 토하며 한주 동안 시청자들의 우려를 샀다.

이날 정명석은 한바다 대표 한선영(백지원 분)과의 전화통화에서 “위암 치료는 한국이 세계 1위라고 한다”라며 애써 웃음을 보였다.

이어 “저는 위암 4기도 아니고 3기라고 하니까 너무 걱정 마셔라. 황지사 사건까지 제가 마무리하고 서울 가자마자 수술을 받겠다”라고 전했다.

우영우는 정명석 변호사에게 “위암 치료는 한국이 세계 1등이지만 방심하면 안 된다”라고 전했다.

 

우영우에 따르면 위암 3기 5년 생존율은 30~40% 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명석 변호사 역시 “5년 생존율이 그것밖에 안되냐”라며 씁쓸해했고 시청자들은 정명석 죽음으로 새드엔딩을 만들어 내는 것이 아니냐며 우려했다.

한편, ENA 채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방송시간은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이며 채널은 ENA, seezn(시즌)과 넷플릭스를 통해서도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