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은 최준희가, 사과는 홍진경이…박상민 딸 왕따 사건 재조명

홍진경은 사죄, 최준희는 입원

故 최진실 딸 최준희 학폭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방송인 홍진경은 최진실 딸과 아들을 챙겨주다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는 “저희 채널에 깊은 관심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인사한 뒤 “이번에 업데이트된 최준희 최환희 영상이 많은 분들께 불편함과 실망감을 안겨드린 것 같아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홍진경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에는 홍진경이 최환희 생일을 맞아 최준희 최환희 남매와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낸 영상이 게재됐다.

하지만 영상 공개 후 일부 누리꾼들은 학폭 가해자로 지목됐던 최준희가 교육 콘텐츠를 다루는 채널에 출연한 것을 지적하며 비난 여론을 조성했다.

논란이 일자 홍진경 측은 영상을 돌연 비공개했고 결국 사과문을 통해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홍진경은 “한희가 가수로 데뷔를 하고 벌써 몇 년이 지났는데 뭐 하나 제대로 도와준 것이 없어 늘 미안한 마음이 있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에 환희 신곡을 제 채널에서 꼭 한번 소개해주고 싶었던 마음이 컸다”라며 “그런 생각에 치중한 채 촬영을 하느라 그 외에 다른 부분들을 완전히 망각하고 놓쳤던 것 같다”라며 사과했다.

또한 “우리가 모두 혐오하고 미워하는 그 단어 저도 그 단어를 혐오한다”라며 학폭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홍진경은 “저도 자식 키우는 엄마로서 모두를 아프게 하는 그러한 단어의 편에 서서 미화시키고 무마 시킬 마음은 추호도 없었음을 다시 한번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최준희는 2년 전 학폭을 인정하고 사과한 바 있다.

최준희는 지난 2016년 같은 중학교에 재학 중이던 가수 박상민 딸 A양을 따돌림 시켰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최준희 SNS에는 박상민 딸 A양 사진을 게재하며 “이렇게 생긴 것도 재주다”, “다른 사람 눈은 생각 안 해주나”, “냄새나게 생겼다”, “머리에 우동 사리만 찼다” 등 인격 모독과 외모 비하를 퍼부었다.

심지어 A양을 따돌림한 이유에 대해 최준희는 “잘못한 어린이는 매를 맞아야 돼”라며, 직접 학폭위에 출석한 적도 있다고 밝혔다.

 

결국 최준희 학교폭력에 박상민 딸 A양은 학교를 자퇴했고 해당 사건은 2019년 최준희가 유튜브를 시작하면서 공론화됐다.

한편 홍진경이 사과하는 사이 최준희는 돌연 입원 치료 중이라는 사실을 공개했다.

19일 최준희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링거를 꽂고 있는 사진을 공하며 “아파서 하루 종일 자느라 핸드폰 못 보고 있다”라고 적었다.

다음 날인 20일에는 링거를 맞고 있는 또 다른 사진을 공유하며 “저 잘 회복하고 있어요. 루프스 때문은 아니니까 너무 걱정 마세요”라고 근황을 전했다.

 

그리고 21일에는 “죽을 고비 넘겼다”라며 지인에게 생필품과 과일 등을 받은 상황까지 공유했다.

아직 최준희 몸 상태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지속적으로 인스타그램을 업데이트하고 있는 것으로 볼 때 상황이 심각한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