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공원서 산책하다 ‘독사’ 물린 반려견…다리 절단 위기 충격

마포 한강공원 ‘독사 주의보’

한강공원 독사가 반려견를 물었던 장소 / 출처= 인스타그램 ‘groomer_ameri’ 

서울 마포구 한강공원에서 독성을 가진 뱀이 나타나 반려견을 무는 충격적인 사고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독사에 물린 반려견 말티즈 다리는 검기 괴사됐고 생명이 위태로운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7일 반려동물 미용업체 ‘그루머아메리’ 인스타그램에는 “최근 한강 시민공원에서 갑자기 나타난 독사가 반려견을 물어 강아지 두 앞다리가 괴사 직전이다”라고 전했다.

그루머아메리 관계자는 “물린 말티즈 강아지 다리에서는 출혈이 며칠 동안 계속되는 상황이며 다리를 절단해야 할 수도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다리 절단 수술을 해도 고령인 말티즈가 얼마나 살 수 있을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주었다.

그루머아메리가 공개한 사진 속 말티즈 다리는 실제로 검게 괴사된 상태로 뱀에게 물린 부위에서는 피가 나오고 있었다.

 

반려견 산책을 하다 한강공원에서 독사를 마주하는 것은 자주 발생하는 일이라는 점이 더욱 충격적이다.

한 누리꾼은 “반려견과 한강공원 산책 중 나뭇가지인 줄 알고 밟았는데 알고 보니 뱀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동행인이 살무사라서 자칫 큰일 날뻔 했다고 말해줬다. 반려견이 밟아서 물렸을 수 있다고 생각하니 한강 산책은 피하게 되더라”라고 말했다.

한강공원은 반려견 뿐만 아니라 서울 시민들에게 가장 친근하고 익숙한 만큼 뱀을 주의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만약 반려견 다리 부위가 뱀에 물렸다면 독이 더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물린 다리 위쪽을 가볍게 감아주고 스스로 걷거나 뛰지 않도록 한다.

이어 가까운 동물병원에 전화하여 상태와 증상을 설명하고 신속히 방문해 물린 뱀이 독사인지 아닌지를 확인해야 한다.

독사에게 물린 경우 해독제가 필요하며, 동물병원에 따라 치료가 어려운 곳도 있으니 반드시 미리 병원을 알아두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