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괴생명체, 원본 영상 정체가 공개되자 모두가 경악했다(+목격담)

“너무 거대하고 무서웠다”
한강 괴생명체 출몰 충격

사진=(우)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한강에서 정체불명의 괴생명체를 목격했다는 주장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7일 JTBC ‘사건 반장’에서는 제보자 A 씨가 지난 6일 오후 5시경 차를 타고 서울 반포대교 부근을 건너다 괴생명체를 목격하고 촬영한 영상이 공개됐다.

A 씨는 한강 괴생명체에 대해 “눈으로 보기에도 크기는 약 10m 정도 되는 거대한 장어 같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너무 무섭고 놀라웠다”라며 한강 괴생명체를 목격한 당시를 회상했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A 씨가 말한 것과 같이 길쭉한 형태의 정체불명의 물체가 한강 물살을 가르며 헤어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이 같은 목격담은 A 씨 뿐만이 아니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한강 괴생명체 목격담이 등장했다.

한 누리꾼은 “6일 오후 9시경 잠실대교 부근 편의점에서 이 괴생명체를 목격했다”, “통나무인 줄 알았는데 위아래로 따로 움직여 생물인 것 같았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JTBC ‘사건 반장’에 출연한 도민석 국립생물자원관 양서·파충류 연구사는 “영상만으로 종을 판별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파충류나 뱀일 경우 외래종일 확률이 높을 것 같다”라고 추정해 충격을 안겼다.

그러면서 “8~9m 크기의 뱀들을 애완용으로 키우는 경우가 있으니 대형 뱀을 가능성도 있다”라고 덧붙여 긴장감을 높였다.

하지만 8일 김영훈 유튜브 채널에는 “한강 괴생명체(그냥 부표 or 에바플로트) 뭐든 생명체 아니니 제발 그만”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유튜버는 “JTBC 영상 댓글 보면 유상일 님이 버스에서 오전 7시 55분 한남대교서 발견했다고 하고 영상 찍은 본인의 누님은 오후 6시 30분 반포대교서 발견했다고 하니 이는 떠내려가는 것이고 뱀이 하루 종일 수영해서 떠내려갈 수가 없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명명백백히 영상 확대에서 부표로 보이고 있다. 그리고 자꾸 거슬러 올라가는 것처럼 보인다고 하는데 당연히 천천히 물체가 떠밀려내려가면서 물살은 지나치고 있으니 그리 보이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오전 7시에 한남대교서 발견. 오후 6시 30분에 반포대교 발견이면 떠밀려간 건데 11시간 동안 떠밀려가서 그것밖에 못 간 것도 밑에 무거운 것이 더 천천히 떠밀려가니 그렇고 제발 좀 그만 망상하자 별거 아니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11시간 동안 생물이 큰 물살을 수영하는 게 가능하냐”라며 한강 괴생명체 출물에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