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식품 김치, 쉰내 나는 배추에 곰팡이까지 충격 영상

김치 전문 업체 한성식품 한 공장에서 상태가 불분명한 원재료로 김치를 만들어온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22일 MBC 뉴스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충북 진천에 위치한 한성식품 자회사 김순자 명인 김치 공장에서 쉰내 나는 배추와 무로 김치를 만드는 모습이 담긴 제보 영상을 공개해 충격을 주었습니다.

MBC가 공개한 한성식품 김치 영상에서는 검은 얼룩이 가득한 배추를 손질하면서 “쉰내 난다고 했더니 쉰내 나는 건 괜찮네. 그런데 뭐라고 해. 내가”라고 말하는 모습이 담겨 있었습니다.

무 같은 경우 작업자가 썩은 부분만 도려내며 손질하고 있었고 손질한 무에도 까만 반점이 가득했습니다. 영상에서 작업자는 “나는 안 먹는다. 무가 다 그렇다. 쓰레기만 나온다”라고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지난달 17일 작성된 공장 자체 검수 보고서에는 배추 내부 절단 시 10개 중 8개가 썩어 있었고 무는 대부분 썩어 하얀 곰팡이가 관찰된다는 내용도 적혀 있었습니다.

깍두기용 무를 담았던 플라스틱 상자에는 까만 물대가 끼어있었고 완제품 포장 김치 보관용 상자에도 애벌레 알이 붙어 있어 충격을 주었습니다. 냉장실에 있는 밀가루 풀에도 곰팡이로 보이는 검은 반점이 가득했습니다.

식약처는 공익제보자와 MBC로부터 관련 자료를 받아 22일 해당 공장 현장 조사를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공익제보자가 촬영한 영상을 두고 한성식품은 악의적인 제보라고 발뺌했지만 뒤늦게 문제를 인정했습니다.

그러나 공장 4곳 중 자회사가 운영하는 1곳에서만 발생한 문제라고 해명해 논란을 키웠습니다.

한성식품은 쉰내 나는 배추와 썩은 무로 김치를 만든 공장 매출은 약 50억 원 수준으로 해당 기업 전체 매출 550억중 약 10%가 안되는 곳이며 직영 공장 3곳은 원재료를 다른 보관 창고에 보관해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한성식품은 한국 김치 명인 1호로 불리는 김순자 회장이 1986년 설립한 김치 전문 기업으로 미국, 일본 등 30여 개국에 수출하고 있습니다.

김순자 회장은 지난해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원자재가 비싸져도 레시피를 바꾸지 않는다. 내 손주가 먹는데 거리낌 없는 김치, 먹고 건강해질 수 있는 김치를 만들어야 하기 때문이다”라고 전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