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 이진욱 결혼 발표, 한 달 뒤 결혼한다

배우 한지민 이진욱 두 사람이 리얼한 상황극으로 팬들의 가슴을 설레게 만들었습니다. 지난 17일 오후 BH엔터테인먼트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한편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영상 속에는 한지민 이진욱이 출연한 영화 ‘해피 뉴 이어’ 비하인드가 담겨 있었습니다. 그리고 쉬는 시간 두 사람은 함께 점심 식사를 하러 갔습니다.

한지민 이진욱은 닭무침과 초계국수를 먹으러 갔습니다. 그리고 음식점 사장님은 배우 한지민을 보며 “예뻐서 두 개 준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사람은 얼굴보다 마음이다. 예쁘게 생겼다”라고 말했고 배우 이진욱은 “마음이 진짜 예쁘다”라며 맞장구를 쳤습니다.

음식점 사장님은 “사진은 왜 찍냐”라며 영상 촬영에 궁금증을 드러냈습니다. 그리고 두 사람은 “사이가 좋다. 추억을 남기려고 찍는 거다. 우리 둘이 똑같이 입지 않았다”라며 즉석 상황극을 시작했습니다.

음식점 사장님과 이야기를 주고받던 이진욱은 “결혼해요, 결혼. 다음 달에”라고 장난도 쳤습니다.

그러자 배우 한지민은 “해도 될 것 같아요?”라고 급 상황극에 빠져들며 사장님에게 장난스러운 질문을 던지기도 했습니다.

음식점 사장님은 “많이 거들어줄 것 같다. 자상할 것 같다. 가정적인 것 같다”라며 배우 이진욱을 칭찬했습니다.

하지만 사장님은 한지민에 대해서는 “까탈스러울 것 같아”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이진욱은 “정확히 보셨어요. 내가 고생이 많아요. 예뻐서 그냥 제가 참고 살아요. 예쁘면 됐죠 뭐”라고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그러자 음식점 사장님은 “결혼하면 또 오세요. 내가 서비스도 딱해줄 테니까”라고 이야기했고 이후 상황극인 것을 알게 된 사장님은 사인을 요청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한지민 이진욱 깜짝 결혼 발표 상황극 소식에 팬들은 잠시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장난스러운 상황극이었지만 마치 사실처럼 화제가 됐습니다.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며 두 사람의 인기가 입증됐고 이를 본 네티즌들도 “두 분 케미 은근히 잘 어울린다”, “이런 조합 너무 좋다”, “둘이 너무 사랑스럽다”라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