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만 봐주세요…” 포항→대전 택시비 28만원 먹튀녀 2명 체포되자 남긴 말

경북 포항에서 대전까지 택시를 타고 이동한 뒤 요금 28만원을 지불하지 않고 도주한 여성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12일 대전 유성경찰서는 20대 여성 A씨와 B씨를 사기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른바 택시비 28만원 먹튀녀인 두 사람은 지난 8일 오후 2시 30분 포항 영일대 해수욕장에서 목적지인 대전 유성구까지 택시를 타고 이동했다.

당시 택시기사는 두 사람을 태우고 무려 3시간 10분을 운전했고 주행 거리만 200km가 넘었다.

 

하지만 목적지에 도착하자 A씨와 B씨는 요금 28만원을 결제하는 과정에서 잔액 부족으로 승인이 거절되는 수법을 사용해 그대로 도주했다.

결국 택시기사는 경찰에 고소장을 접했고 경찰은 피해자들이 알려준 휴대전화로 연락했을 당시 ‘없는 번호’라고 안내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의도적으로 택시비 28만원을 내지 않고 도주한 것으로 판단해 주거지를 특정하고 신상을 확보했다.

하지만 택시비 먹튀녀들은 검거 당시 “돈이 있는 줄 알고 탔다”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나 경찰의 계속된 추궁에 고의로 택시기사를 속여 요금을 주지 않았다고 혐의를 인정했다.

먹튀녀로부터 피해 사실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알렸던 택시기사 아들은 이들의 검거 소식을 전하며 “선처를 호소하는 것으로 들었는데 저희는 그럴 생각이 없다”라고 확고한 입장을 전했다.

또 “사회초년생이든, 현재 돈이 없는 상황이든 자신들이 의도적으로 한 행동에 대해서는 부끄럽지 않게 책임 지길 바란다”라고 일침을 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