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판 고려장’ 충격, 자식들에게 전 재산 물려주고 쫓겨난 할머니

쓰레기 버리러 나간 사이 딸에게 쫓겨났다

지난 19일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현대판 고려장’이라 불릴만한 사연이 전해져 네티즌들의 울분을 사고 있다.

사연 속 주인공인 80대 할머니 A씨는 아파트 복도 현관문 앞에서 20일 가까이 숙식을 하며 지내고 있었다.

 

A씨는 에어컨이나 선풍기조차 없는 아파트 복도에서 차가운 시멘트 바닥에 이불도 없이 잠을 자고 있었다.

화장실조차 갈 수 없어 생리현상을 해결하기 어려운 탓에 밥도 제대로 먹지 못하며 지내고 있었다.

A씨는 지난 7월부터 바깥 생활을 할 수밖에 없었다. 동네 주민들은 A씨가 갈 곳이 없다며 경로당에서 며칠씩 잠을 자곤 했다고 전했다.

관리사무소 관계자에 따르면 80대 할머니 A씨는 “쓰레기를 버리러 빈손으로 나왔다가 비밀번호를 몰라 집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라며 연락이 왔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알고 보니 집 비밀번호가 바뀐 것. 사실 이 집은 A씨가 막내딸에게 사준 집으로 A씨는 이곳에서 2년간 딸과 함께 생활했다.

그러나 막내딸이 자신의 이사 날짜에 맞춰 집을 나가라고 A씨에게 통보했고 A씨는 “딸이 같이 와서 살자고 해놓고 이렇게 날 내쫓았다”라며 분노했다.

또 “쓰레기를 버리러 나간 사이 비밀번호를 바꿔 문을 잠그고 내쫓았다”라고 전했다. 현재 딸은 이사 갔고 이 집에는 A씨 짐만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집 주인은 “옛날에 노인네 버리고 간 거지 뭐냐. 이게 현대판 고려장이지”라며 탄식했다.

 

A씨는 이날 집주인 도움으로 딸과 통화할 수 있었다. 하지만 딸은 “그게 다 엄마 때문이다. 그래서 인연을 끊었다”라며 “보통 분 아니시다. 그런데도 낳아 준 부모라고 제가. 법대로 하시라고요. 제가 2년 동안 그만큼 했으면 할 만큼 다했다”라고 전했다.

80대 할머니 A씨는 과거 남편과 동대문에서 이름만 대면 다 아는 제화업체를 운영해 큰돈을 벌었다. 사업이 잘 돼 러시아에 수출할 정도였다.

이후 큰 딸과 아들에게 수십억짜리 건물을 한 채씩 상속했고 막내딸에게도 월세 600만 원을 받을 수 있는 고시텔을 물려줬다.

하지만 아들과 막내딸은 재산 문제로 싸웠고 A씨가 고시텔 소유권을 아들에게 물려주면서 문제가 불거진 것이었다.

 

A씨는 “재산을 다 주니까 나 몰라라 하는 거다. 막내딸이 오빠가 부잔데 왜 오빠한테만 자꾸 주냐. 그런 거 없어도 잘 먹고 사는데 줬다고 그래서 그때부터 문제가 생겼다”라고 하소연했다.

A씨 지인은 “아버지가 자식들에게 가게와 집 한 채씩 해주면서 막내딸에게는 적게 준 것 같다”라며 “아들은 딸만 그렇게 감싸고 다 해줬다고 불만이고 딸은 딸이라 적게 줬다고 불만이다”라고 설명했다.

막내 딸과 함께 살았던 2년이라는 세월도 지옥 그 자체였다. 밥도 같이 안 먹고 화장실도 마음대로 못 갔다. 목욕도 마음대로 할 수 없어 목욕탕으로 갔다.

실제로 A씨가 생활했던 방 한 칸에는 각종 즉석요리와 주방가구 등이 널브러져 있었고 지금 지내고 있는 아파트 복도보다 나을 것이 없었다.

 

문제는 막내딸뿐만이 아니었다. A씨는 “2년 동안 딸이고 아들이고 내게 둔 한 푼을 안 줬다. 어떻게 그럴 수 있나. 아무것도 안 줬어도 부모한테 그러면 안 되는데”라며 하소연했다.

A씨를 직접 만난 이인철 변호사는 “불표 소송이 늘어나고 있지만 이렇게까지 충격적이고 심한 사건은 처음 본다. 최소한 의식주를 마련해야 한다. 도의적인 의무뿐만 아니라 법적인 의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민법에 규정되어 있다. 자녀들이 법적 의무를 위반하고 있는 것이다”라며 “부모님이다. 부모님 같은 경우 존속 유기죄에 해당되기 때문에 형이 가중처벌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막내딸은 “2000만 원 보내면 짐 빼기로 약속하셨죠. 이삿짐 사람 불러두고 연락하면 바로 돈 보내겠다”라고 말하며 A씨에게 2천만 원을 송금했다.

 

그제야 A씨는 집으로 들어갈 수 있었고 “이제 이곳을 떠나시는 거냐”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어디든 가야지. 갈 데 없어도 어디든지 발걸음 닿는 대로 가야지”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큰딸 큰아들은 뭐하고 있냐”, “제일 어리석은 게 살아 있을 때 상속하는 거다”, “옛날 엄마들은 왜 장남 장남하는지…”, “아들한테 다 퍼주고 아플 때는 딸들한테 온다니까”, “그 많은 재산 가져간 장남은 왜 연락 안 하죠?”, “부모가 재산 분배를 합리적으로 해야 하는데”라며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