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타 올 듯…” 배추 실은 카트 끌고 지하철 탑승하던 할머니…시민들은 ‘감전사’ 위기

배추 실은 마트 쇼핑 카트 지하철까지 끌고 온 할머니의 최후

사진=누리꾼 A씨가 올린 지하철 승강장에 빠진 마트 카트

지하철까지 배추를 가득 실은 마트 쇼핑 카트를 몰고 온 할머니 때문에 분노한 시민들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4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쇼핑 카트를 지하철까지 끌고 간 할머니의 최후’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진=배추 실은 마트가 지하철에 빠져 운행이 중단된 모습

해당 글을 작성한 A 씨가 공개한 영상에는 쇼핑 카트 앞 바퀴가 객차와 지하철 플랫폼 사이에 끼어 있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또한 지하철 내부에는 배추가 널브러져 있었고 직원과 시민들은 카트를 꺼내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이 과정에서 스파크가 튀는 아찔한 상황도 연출됐다. 전기로 운행되는 지하철은 만큼 더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었다.

할머니가 끌고 온 카트 때문에 지하철은 어쩔 수 없이 운행을 멈춰야 했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이 입어야 했다.

사진=지하철에 마트 끌고온 할머니를 돕기 위해 나선 시민들

 

더욱 어처구니 없는 건 할머니의 태도였다. A 씨는 글을 통해 “그 와중에 할머니가 배춧잎을 줍고 계셨다”라고 전했다.

이어 “카트 꺼내드리자 죄의식 전혀 없이 배추 챙겨 가려던 할머니”라며 “도와주시는 분들 감전되면 사망할 수도 있었다고”밝혔다.

또한 “소리치고 말리고 주변 분들 다 오셔서 지하철 밀고 난리 났는데 미안한 건 1도 없이 서있었다”라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산소 아깝다”, “배추 발로 차서 뭉개고 싶다”, “너무 뻔뻔하다”라고 분노했다.

기사와 전혀 관련 없는 사진

 

또 다른 누리꾼은 “소시오패스야 싸이코 패스야”, “저거 소송 안 되나요”, “피해 본 사람이 한 둘이 아닐 텐데”라고 반응했다.

심지어 한 네티즌은 “저런 분들에게 너무 많이 당해서 이제는 어르신 분들 도와주는 게 꺼려진다”라고 말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