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은 진태현, 출산 예정일 20일 남기고 유산 “눈물 멈추지 않는다”

출산 20일 앞두고 유산한 박시은 진태현 부부

“조금만 더 울다 눈물 멈추겠다”

팬들도 같이 울었다

박시은 진태현 부부가 또다시 유산의 아픔을 겪었다.

결혼 7년 만에 임신했지만 출산 3주를 앞두고 아이가 떠나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19일 진태현 인스타그램에는 “2022년 8월 16일 임신 마지막 달 폭우와 비바람의 날씨가 끝나고 화창한 정기 검진하는 날 우리 베이비 태은이가 아무 이유 없이 심장을 멈췄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진태현은 “3주만 잘 이겨냈다면 사랑스러운 얼굴을 마주할 수 있었을 텐데 정확히 20일을 남기고 우리를 떠났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9개월 동안 아빠 엄마에게 희망을 주고 사랑을 주고 모든 걸 다 주고 얼굴만 보여주지 않은 채 떠났습니다”라고 말해 모두를 울렸다.

진태현은 “많은 사람들에게 응원과 사랑을 받아 우리 태은이 정말 행복했을 거 같습니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감사드립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눈물이 멈추진 않지만 저희에게 찾아온 기적 같은 시간 정말 소중하게 간직하고 늘 그랬듯이 잘 이겨내겠습니다”라고 말해 눈시울을 붉혔다.

또한 진태현은 “지금보다 아내를 더 사랑하고 모든 것을 함께하겠습니다. 9개월 동안 우리 태은이를 너무 사랑해서 다행입니다”라고 다짐했다.

박시은 진태현 부부 딸 태은이 장례와 발인까지 잘 마무리하는 마음으로 집으로 돌아가려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시은 진태현은 5년 열애 끝에 지난 2015년 결혼했다.

 

2019년 딸 다비다(24)를 입양했고 2년 여만인 올해 2월 임신 소식을 전했다.

당시 “지난해 2번의 유산이 있었고 하늘이 무너지는 듯 너무 힘들었지만 지난해 12월 또 한 번의 기적이 찾아왔다”라고 말해 많은 축복과 응원을 받았다.

하지만 출산 20일을 앞둔 상황에서 박시은 진태현 부부의 유산 소식이 전해지자 당사자는 물론 팬들까지 같이 슬픔에 잠겼다.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