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핵관 ‘삼성가노(三姓家奴)’저격…무슨 뜻?

삼성가노 뜻 뭐길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5일 삼국지에 나오는 ‘삼성가노(三姓家奴)’를 언급하며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이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에 위기가 찾아오면 가장 먼저 도망갈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준석 대표는 5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 위기의 핵심이 무엇인지 국민들은 모두 다 알고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윤핵관 핵심이라는 사람이 어떤 사람이냐”라면서 “2017년 대통령 선거에서 3명의 후보를 밀었던 ‘삼성가노(三姓家奴)’ 아니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윤핵관은) 위기가 찾아오면 가장 먼저 도망갈 것이다. 그런 사람이 대중 앞에는 나서지 못하면서 영달을 누리고자 하니 모든 무리수가 나온다”라고 비꼬았다.

이준석 대표가 언급한 ‘삼성가노’ 뜻은 ‘세 개의 성을 가진 종놈’이라는 의미로 삼국지 등장인물인 여포가 양아버지를 비롯 정원, 동탁 등 여러 인물을 섬기자 장비가 붙인 명칭이다.

정치권에서는 이준석 대표가 말한 윤핵관 핵심이자 삼성가노가 2017년 대통령 선거에서 유승민, 홍준표, 반기문 후보를 지지한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을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아울러 이준석 대표는 “이준석을 아무리 공격하고 이준석에게 내부 총질한다고 지적해도 부질없는 이유는 수많은 자기모순 속에서 이 판을 끌고 나가고 있기 때문입니다.”라고 말했다.

또 “선출된 당 대표가 당내 상황에 대해서 말하는 것이 내부 총질이라는 인식도 한심한 게, 당 대표가 말하는 것이 정론이고, 그에 대해 반대하는 의견이 보통 반기를 드는 행위입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준석이 당을 지휘할 때는 단 한 번도 당 지지율이 민주당에게 지는 일은 없었고 “이준석을 내쳐야 여성표를 받는다”라는 어처구니없는 말속에 어제 드디어 전 연령에서 여성 지지율이 남성 지지율보다 높게 나오는 여론조사가 발표되었더군요. 세대 포위론을 대체할 전략이랍시고 모든 세대에게 미움받는 당을 만들려는 바보들의 합창입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