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확률 뚫었다” 영동 ‘세쌍둥이 송아지’ 탄생에 농가주가 남긴 말

“경사 났네” 세쌍둥이 송아지 출산

사진=세쌍둥이 송아지 / 영동군 제공

0.1% 확률을 뚫고 세쌍둥이 송아지가 탄생해 화제다.

18일 충북 영동군에 따르면 지난 9일 새벽 지역 내 한 한우농가에서 세쌍둥이 송아지가 태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한우 송아지가 세쌍둥이로 태어날 확률은 0.1%로 영동의 경우 이번이 최초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세쌍둥이 송아지는 어미 소의 보살핌 속에 건강하게 무럭무럭 자라나고 있다.

농가 주는 생각지도 못한 겹경사라 생겼다면서 “세쌍둥이 송아지와 어미 소를 가족같이 생각하며 잘 키우겠다”라고 말했다.

영동군 관계자도 “송아지 세쌍둥이는 극히 드문 일로 옛날부터 길조로 여겼다”라며 “지역 축산 농가뿐만 아나라 과수농가에 앞으로 좋은 기운이 가득 찰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