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간 여교사만 노렸다” 고교생 여교사 불법 촬영…기막힌 수법

고교생 여교사 불법 촬영, 교탁 아래 폰 숨겨 범행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광주 한 고등학교에서 남학생이 여교사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입건됐다.

21일 광주 광산 경찰서에 따르면 광주 소재 사립 고등학교 3학년 A군(18)을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A군은 자신의 휴대폰을 이용해 지난해 2학기부터 최근까지 무려 1년간 여교사를 상대로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근 한 여교사는 교실 교탁 밑에 있던 휴대전화를 보고 깜짝 놀랐다.

학생이 충전하고 있는 줄 알았던 휴대전화가 사실은 자신의 하반신을 촬영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여교사는 곧바로 학교 측에 이 같은 사실을 알렸고 뒤늦게 범행 사실을 알게 된 학교 측은 지난 5일 경찰에 신고했고 A군 휴대전화를 압수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피해 여교사가 A군 휴대전화를 발견하지 못했다면 여교사를 상대로 한 불법 촬영은 계속 이어졌을 가능성이 크다.

또한 교실뿐 아니라 이동수업반에서도 같은 수법으로 다른 여교사를 몰래 촬영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휴대전화에는 150여 개에 이르는 사진과 동영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적지 않은 충격을 주고 있다.

학교 측은 교권보호위원회를 열어 A군에 대해 퇴학 처분했고 경찰은 압수한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 진행 결과 등을 토대로 추가 피해자와 유출 여부 등을 확인 중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