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살 딸 백신 맞고 심근염” 청원 등장에 청소년 백신패스 반발 커졌다

2월 1일 시행 앞둔 청소년 백신패스 우려 목소리 커진다

출처: 지난 24일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올라온 <화이자 백신 맞은 14살 제 딸이 심근염으로 생사를 오가고 있습니다!! 제발 도와주세요!!> 청원글

청소년 백신패스 시행을 앞두고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14살 중학생 딸이 심근염에 걸려 생사를 오간다는 청원글이 등장했습니다.

지난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화이자 백신 맞은 14살 제 딸이 심근염으로 생사를 오가고 있습니다. 제발 도와주세요“라는 청원글이 올라왔습니다.

14살 중학생 백신 맞고 심정지

청원글 작성자는 “중학교 1학년인 제 둘째 딸은 평소 운동을 좋아하고 잔병치레도 없던 건강한 아이였습니다. 그러나 지난달 22일 화이자 1차 백신을 맞고 이달 4일 가벼운 운동 중 실신한 뒤 심각해 중환자실로 가게 됐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중환자실에서 3주째 치료 중 여러 번 심정지가 와서 폐와 간이 손상되었고 인공심폐 장치인 에크모를 달아야만 심장이 뛰는 상태입니다“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주었습니다.

출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백신패스(일명 방역패스) 다시 한번 결사 반대 합니다> 청원글
출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아이들까지 백신강요 하지 마세요!> 청원글

또한 “병원 진단서에는 심근염 상세불명으로만 적혀있습니다. 병원에 백신 부작용인지 물었지만 자세히 알 수 없다는 말만 들었고 치료비만 3천만 원이 넘게 나와 감당하기 힘든 상태입니다“라고 호소했습니다.

인과관계 확인전 보상 필요

청원자는 백신 접종 이상 반응을 신고한 대다수 청소년이 “빠르게 회복되었다”거나 “인과성이 불명확한 사례에 대해서도 진료비를 지원하고 있다”라는 취지의 다른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에 대해서도 비판하였습니다.

 

글쓴이는 “저희 딸이 중환자실에서 죽음과의 사투를 벌어고 있는데 그 어디에서도 연락을 받거나 이러한 보상에 대해 들어보지 못했다. 아이 생사를 보장할 수 있는 치료비는 인과관계 확인전 지원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인천시는 현재 중환자실에 입원한 14세 A 양이 지난 11월 22일 인천시 미추홀구 한 의원에서 화이자 1차 접종을 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접종 당일 두통 증상을 보였고 타이레놀 처방을 받았지만 12일만인 지난 4일 친구들과 운동을 하던 중 쓰러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출처: 청와대 국민청원 유튜브 채널

인천 남동구 가천대 길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은 A 양은 전날 서울 한 대형병원으로 옮겨져 심장 이식 수술을 기다리고 있으며, 방역 당국은 길병원 측으로부터 이상 반응 신고를 받고 백신 접종과의 인과관계를 조사 중입니다.

청소년 백신패스 2월 1일부터 시행

해당 청원이 알려지면서 청소년 백신패스·방역패스를 숙고 심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다시금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 3일 정부는 백신패스(방역패스) 예외 범위를 18세 이하에서 11세 이하로 조정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청소년 백신패스 시행으로 내년 2월 1일부터는 12세~18세도 백신 접종을 받거나 PCR검사 음성이 확인되어야만 학원, 독서실, 도서관, 식당, 카페 등을 출입할 수 있게 됐습니다.

출처: 청와대 국민청원 유튜브 채널

이와 관련해 온라인 커뮤니티와 맘 카페 등에서는 “우려했던 문제가 현실화됐다“, “청소년들에게 백신을 강요하지 않아야 한다“, “백신 접종은 선택에 맡겨야 한다“등 불만의 목소리가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청소년 백신패스와 관련해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에서 “12세~17세 청소년 10만 명 당 코로나 감염률이 지난 8월 110명에서 234명으로 2배 이상 가파르게 증가하여 청소년 접종의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라고 전한 바 있습니다.

참고